"위법행위 일벌백계" 한화, 엄태용 임의탈퇴 말소

기사입력 2018.07.25 오후 04:29


[엑스포츠뉴스 대전, 조은혜 기자] 한화 이글스는 25일 포수 엄태용 선수의 임의탈퇴 공시 말소를 한국야구위원회(KBO)에 요청했다.

엄태용은 당초 여성 상해사건으로 재판에 회부된 것에 이어 또 다른 사건에 연루돼 경찰 조사를 받고 있는 사실을 구단에 보고하지 않아 지난달 22일 임의탈퇴 조치된 바 있다.

구단은 당시 또 다른 사건에 대해 경찰과 선수 측에 문의했으나 구체적 혐의 사실을 확인할 수 없었던 상황이다. 그러나 7월 25일 해당 선수가 미성년자 성폭력 관련 혐의로 경찰에 구속됐다는 사실을 인지하게 됐고, 한화는 그 즉시 임의탈퇴 말소를 결정했다.

한화는 "이 같은 조치는 구단 구성원 개개인의 용납되기 어려운 위법행위를 더 이상 묵과하지 않음은 물론 유사 사건의 재발을 방지하겠다는 구단의 강력한 의지"라고 설명하며 "강화된 선수단 교육 및 수시 면담을 통해 재발방지 및 선수단의 준법의식 함양에 노력해 나갈 방침"이라고 밝혔다.

더불어 "위법행위에 대한 엄중한 일벌백계를 통해 KBO의 클린베이스볼 실현을 넘어 선수와 임직원이 사회적 책무를 다 하는 성숙한 시민으로 생활할 수 있도록 해 나갈 계획이다"라고 강조했다.

eunhwe@xportsnews.com / 사진=엑스포츠뉴스DB

뉴스 투데이
별난 뉴스
커머셜 뉴스
PC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