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틀트립' 레드벨벳 슬기X웬디, 안구정화 여행 패션 '풋풋 청춘 매력'

기사입력 2018.08.11 오전 09:15

[엑스포츠뉴스 전원 기자] 레드벨벳 웬디, 슬기가 비주얼과 활동성을 모두 잡은 여행 패션을 보여줘 눈길을 끈다.

11일 방송 예정인 KBS 2TV 원조 여행 설계 예능 ‘배틀트립’에서는 ‘살고 싶은 나라’를 주제로 배틀 설계에 나선 레드벨벳 웬디, 슬기의 오스트리아 ‘디기디기딥 투어’ 마지막 편이 공개된다.

이 가운데, 슬기와 웬디의 오스트리아 데일리룩이 공개돼 시선을 강탈한다. 어떤 옷을 입더라도 빛나는 두 사람의 여신 비주얼이 안구정화를 유발하는 것. 특히 슬기-웬디의 스타일 소화력이 눈에 띄며 차세대 패셔니스타에 등극할 것을 예감케 한다.

슬기는 걸크러시 매력을 느낄 수 있는 ‘멋쁨 패션’으로 시선을 잡아 끈다. 슬기는 흰셔츠에 검은색 바지를 착용한 심플한 패션에 운동화와 백팩으로 활동성을 더했다. 자전거에 올라 탄 활짝 웃고 있는 모습은 앳된 20대의 싱그러움을 드러내고 있어 보는 이들까지 웃게 만든다.

웬디는 걸리시룩을 다양한 스타일링으로 소화해 러블리한 매력을 배가시킨다. 무릎을 살짝 덮는 기장의 원피스나 스커트를 착용하고, 양갈래 헤어스타일, 반 묶음 헤어스타일 등 머리모양을 살짝씩 바꿔 여행지에 따라 분위기를 달리 하며 알차게 여행을 즐기고 있다.

이처럼 무엇을 입어도 완벽하게 소화하는 두 사람은 ‘막 찍어도 화보’라는 말을 실감케 할 만큼 오스트리아의 유명 관광지뿐만 아니라 골목, 분수 앞, 주차장 등 장소불문 인생샷을 남겼다. 서로에 대한 애정을 듬뿍 담아 사진을 찍어주며 단둘이 떠난 첫 여행의 추억을 마음에 새기는 두 사람의 모습이 훈훈함을 자아냈다는 후문.

한편, 원조 여행 설계 예능 프로그램 KBS 2TV ‘배틀트립’ 100회 특집의 마지막 이야기가 오늘 밤 9시 15분에 방송된다.

won@xportsnews.com / 사진=KBS


뉴스 투데이
별난 뉴스
커머셜 뉴스
PC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