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슬픔과 절망"…정유미·나영석·조정석, 지라시에 몸살→법적대응

기사입력 2018.10.18 오후 03:30


[엑스포츠뉴스 이송희 기자] 정유미와 나영석 PD, 조정석까지. 스타들이 루머로 몸살을 앓고 있다.

지난 17일 나영석 PD와 정유미, 조정석에 관한 악성루머가 온라인을 통해 확산됐다. 특히 해당 지라시는 그 내용이 자세하게 담겨 있는 상황. 결국 해당 루머는 온라인 커뮤니티 및 SNS를 통해 확산됐고, 각종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상위권에 이들의 이름이 오르는 상황이 발생했다.

일반적인 지라시는 대부분 사그라들기 마련이었지만, 이번에는 하루가 지난 다음날까지 포털사이트 상위권에 이름이 계속 오른 상태였다. 결국 이를 견디지 못한 세 사람은 각자 공식입장을 전하며 강력대응을 예고했다.

정유미 측은 18일 오전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소속 배우 정유미 씨 관련 악성루머는 사실이 아님을 분명히 말씀드린다"며 "배우의 명예를 실추하고 상처를 준 행위를 좌시할 수 없다. 말도 안되는 루머에 소속 배우 이름이 언급되는 것 조차 매우 불쾌하다"고 밝혔다.

현재 최초 유포자, 온라인 게시자, 악플러들에게 책임을 묻기 위해 증거 자료 수집을 마쳤다는 소속사 측은 고소장을 접수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또한 어떠한 협의와 선처도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서 해외에 체류 중인 나영석 PD 역시 공식 보도자료를 냈다. 그는 자신을 둘러싼 근거 없는 소문들에 대해 모두 거짓이라고 못을 박았다. 그 역시 "최초 유포자, 악플러 모두에게 법적인 책임을 물을 것이다. 개인의 명예와 가정이 걸린만큼 선처는 없을 것임을 명백히 밝힌다"라며 고소장 제출 준비 중임을 알렸다.

또한 "한가지 슬픈 일은 왜, 누가 이와 같은 적의에 가득 찬 가짜 뉴스를 생산하고 퍼트리는가 하는 점이다. 황당해서 웃어 넘긴 어제의 소문이 오늘의 진실인 양 둔갑하는 과정을 보며 깊은 슬픔과 절망을 느꼈다"라고 씁쓸함을 감추지 못했다.

그리고 오후에 조정석 소속사 JS컴퍼니 역시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그동안 당사는 대중에게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배우 조정석이기에 근거 없는 소문들에 대해서 어느 정도 감수하고, 강력한 대응을 하지 않았습니다. 그러나 현재 유포되고 있는 허위 사실과 관련해서 배우 당사자, 사랑하는 가족에 대한 억측과 소문이 확산되고 있어 묵과할 수 없는 수준에 이르렀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소속사 측은 "아티스트의 명예와 인격을 훼손하는 행위가 지속될 경우 법적 절차를 토대로 강력하게 대응하고자 한다"라며 적극적으로 법적 대응을 하겠다고 전했다.

나영석 PD와 두 배우의 강경한 입장이 전해지자 누리꾼들 역시 응원을 전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들은 "루머가 너무 어처구니 없다", "실시간 검색어에 이름이 오르는 걸 보고 충격 받았다" 등의 반응을 보이면서도, "힘냈으면 좋겠다", "절대 선처해주지 말길" 등 법적인 조치를 확실하게 취하길 바란다고 했다.

보통 지라시의 경우 별다른 해명 없이 넘어가곤 했지만, 이번 사건은 세 사람 모두가 공식입장을 내며 법적대응을 예고 하는 등 강한 자세를 보이고 있는 상황이다. 이는 그만큼 본인 뿐만 아니라 주변인들 역시 마음의 피해를 입었기 때문. 모두에게 상처만 남긴 근거 없는 지라시는 반드시 근절되어야 할 것이다.

winter@xportsnews.com / 사진 = 엑스포츠뉴스 DB

뉴스 투데이
별난 뉴스
커머셜 뉴스
PC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