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성인물 여배우, 에이즈 감염됐다 '충격과 공포'

기사입력 2018.11.05 오후 02:04


[엑스포츠뉴스 뉴스편집부] 일본 성인물에 출연하던 한 여배우가 ‘인체면역결핍바이러스(Human Immunodeficiency Virus·HIV)’에 감염된 사실이 확인되면서 일본 성인물 업계가 ‘에이즈 공포’에 휩싸였다.

아사히신문 등 현지 언론 보도에 따르면, 지난 9월 일본 성인 비디오(AV) 업계가 진행한 ‘성(性) 감염증 검사’에서 한 여배우가 HIV에 감염된 사실이 확인됐다.

업계가 제3의 기관에 의뢰해 발행한 문서에서 여성은 AV 촬영 과정이 아닌 다른 경로로 HIV에 걸렸다. 한 남성 배우는 “더 빨리 알았어야 할 일”이라며 재발 방지를 호소했다. 

하지만 배우들은 “이번 일이 관리만으로 해결된 문제는 아니다”라며 발표가 지연된 점을 언급하며 대책 마련을 요구하고 있다.

남성 배우들은 지난 9월 확인된 내용이 무려 한 달이나 지난 10월 22일 발표된 것을 문제 삼고 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엑스포츠뉴스DB

뉴스 투데이
별난 뉴스
커머셜 뉴스
PC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