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남결영, 성폭행 고백·자궁종양 투병...굴곡진 인생 뒤로하고 사망

기사입력 2018.11.05 오후 06:58


[엑스포츠뉴스 유은영 기자] 홍콩 미녀 배우 남결영(란제잉)이 향년 55세의 나이로 숨을 거뒀다.

홍콩 언론 등에 따르면 남결영은 3일 자정께 자택 욕실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언론은 구조대원이 문을 부수고 자택에 진입했을 때 이미 남결영이 숨진 뒤였다고 전했다. 사인이 확인되지 않았지만 경찰은 타살 혐의점이 없다고 보고 있다. 

남결영은 1983년 TVB 연기자 훈련반 12기로 연기 생활을 시작했다. 한국 팬들에게는 주성치 주연 영화 '서유기-월광보합' '서유기2-선리기연' 등으로 이름과 얼굴을 알렸다. 

남결영은 활발히 연기 생활을 이어갔으나 1995년, 1997년 부모가 잇따라 세상을 떠나며 힘든 시간을 보내기 시작했다. 또 남자친구가 자살하고, 1998년에는 교통사고를 당한 뒤 정신이상 행동을 보여 정신병원에 입원하다가 퇴원하기도 했다. 남결영은 자궁종양 투병 등 힘든 시간을 겪었다.

남결영은 결국 2004년 홍콩 ATV의 인기 사극 '애재유정천'을 끝으로 연예계에서 자취를 감췄다. 남결영은 이후 생활고에 시달려 정부 보조금과 지인들의 금전적 도움으로 연명해온 것으로 전해진다. 

남결영은 특히 지난 2013년 자신의 정신적 문제가 두 번의 성폭행 때문이라고 폭로해 논란의 중심에 서기도 했다. 남결영이 가해자로 지목한 사람은 증지위와 등광영 등이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서유기' 스틸

뉴스 투데이
별난 뉴스
커머셜 뉴스
PC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