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s 현장] 채연의 '15주년', #X맨 #1인기획사 #3년6개월만 가수 컴백

기사입력 2018.11.09 오후 02:58


[엑스포츠뉴스 전아람 기자] 데뷔 15주년을 맞은 가수 채연이 가수 생활을 돌아봤다.

채연의 새 싱글 앨범 '봤자야(Bazzaya)'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9일 오후 서울 강남구 청담동 일지아트홀에서 진행됐다.

이날 채연은 3년 6개월만에 가수로 컴백하는 것에 굉장한 긴장감을 드러내며 "데뷔 15주년을 맞았지만, 무대라는 것 자체가 안 떨릴 수가 없는 것 같다"고 밝혔다.

특히 채연의 이번 컴백은 1인기획사를 차린 후 발매하는 첫 앨범으로 더욱 의미가 크다. 이에 대해 채연은 "이번 앨범이 대중이 봤을 때는 '항상 똑같지 뭐'라고 생각하실 수도 있는데 난 많이 달랐다. 큰 둥지를 떠나서 1인기획사에서 낸 처음 앨범이기도 하고 하나부터 열까지 내 손을 안 거쳐간 것이 없다"며 앨범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이어 "정말 많이 배웠다. 이번 앨범을 하면서 난 내가 아이돌은 아니지만 생계형 가수라고 생각했다. 내 스스로 모든 걸 하면서 잘 해나갔다고 생각했는데 막상 앨범을 제작하려고 하니 모르는게 정말 많더라. 부족함을 느끼고 많은 것을 배우면서 준비했다"고 덧붙였다.


또 채연은 가수 생활을 한 15년동안 가장 기억에 남는 순간을 꼽기도 했다. 그는 "내가 많이 되돌아봤다. 많이 지켜봐주시고 도와주신 분들도 생각해봤는데 방송, 가수적인 면에서 내가 어떤 이미지로 남아있고 내 스스로 판단하는 것은 어려울 것 같지만 내가 이 자리에 있을 수 있다는 것은 잘해오지 않았나 생각한다. 이번 앨범을 준비하면서 많은 분들이 도와주시고 걱정해주시고 좋은 분들을 소개해주시고, 순조롭게 해결되는 것을 보면서 내가 잘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설명했다.

채연은 자신의 옆에서 도움을 준 이들을 생각하며 "15년동안 타지에서도 활동을 많이 한 편이다. 그렇게 타지에서 활동할 때 날 부모님과 친구처럼 서포트해준 친구들을 생각하니 정말 고맙다"고 감사한 마음을 전했다.

그는 과거 활발하게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했을 당시를 회상하기도. 채연은 "예능을 할 때는 'X맨'이나 '연애편지'를 할 때가 제일 재미있었던 것 같다. 2주만에 한 번씩 하는 것이지만 그때마다 새로운 느낌으로 새로운 사랑을 할 수 있어서 좋았다"고 밝혔다.


이어 "가수로는 중국에서 어려운 상황에 처했을 때 팬들이 도와줬던 것들도 생각난다. 또 솔로 가수가 3~4만명이 있는 무대에서 공연하는 것이 쉬운 일이 아닌데 거기에 계신 많은 분들이 내 이름을 불러주실 때 소름이 끼쳤다"며 과거를 떠올렸다.

채연은 요즘 눈에 띄는 후배로 '트와이스'와 '수지'를 꼽았다.

마지막으로 채연은 "많이 준비해서 나온만큼 열심히 할 것"이라며 각오를 드러냈다.

채연은 오는 13일 새 싱글 앨범 '봤자야(Bazzaya)'를 발매하며 3년 6개월만에 활동에 나선다. '봤자야'는 채연만이 선보일 수 있는 보다 세련되고 당당한 섹시함을 극대화한 곡으로, 중독성 높은 훅이 귀를 사로잡는다.

kindbelle@xportsnews.com / 사진=박지영 기자

뉴스 투데이
별난 뉴스
커머셜 뉴스
PC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