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윤진 연기를 즐겨달라"...'미스 마' 김윤진, 명품 1인2역 연기 예고

기사입력 2018.11.09 오후 03:18


[엑스포츠뉴스 오수정 기자] ‘미스 마, 복수의 여신’의 김윤진이 미스마와 마지원, 명품 1인 2역연기를 펼친다..

SBS 주말드라마 ‘미스 마, 복수의 여신(이하 ‘미스 마’) 지난 3일 방송분에서는 미스 마(김윤진 분)의 딸 민서(이예원 분) 살인사건의 범인을 알고 있는 영화배우 이정희(윤해영 분)가 숨을 거두는 내용이 그려졌다. 특히 이로 인해 미스마는 진범찾기에 난항이 빠졌다가 마지원이 자신을 찾아오자 그만 얼굴이 굳어지고 말았던 것이다.

그리고 10일 방송분에서는 원작 ‘살인을 예고합니다’, 즉 누군가의 집에서 살인이 벌어질 것이라 예고하는 광고, 그리고 실제로 많은 사람들이 모인 가운데 살인이 벌어지는 내용을 한국형으로 재각색한 스토리가 전개된다.

여기서 미스 마는 사건의 진범을 찾아나서고, 돌아온 마지원 또한 자신 이 집필하는 소설의 아이디어를 얻기 위해 이 사건을 파헤치게 된다. 특별한 이유를 두고 미스마와 마지원이 서로 추리력을 발휘하게 되는 것.

특히, 이미 김윤진은 미스 마와 마지원에 대해 외형 뿐만 아니라 목소리톤, 그리고 디테일한 눈짓과 몸짓에 대해 각기 다른 포인트를 잡아 연기하면서 두 캐릭터를 전혀 다른 인물로 그려낸 바 있다. 또한 그녀는 마지원으로 깜쪽같이 변신한 미스마를 연기하는 모습도 선보여 왔는데, 이번 방송분에서는 일부분이 아닌 중요한 순간마다 같이 등장한다.

이에 따라 김윤진은 미스마와 마지원을 오가면서 은지(고성희) 뿐만 아니라 오회장(황석정)을 비롯한 마을문고 사람들, 그리고 파출소장 조창길(성지루)등을 혼란에 빠뜨리게 되는 것.

실제로 김윤진의 1인 2역 촬영당시 출연진들은 “미스마예요? 마지원이예요?”라고 슬쩍 물어보면서 웃음을 짓고는 연기에 임했을 정도다.

한 관계자는 “그동안 김윤진 씨가 명품연기자로서 극의 몰입도를 한껏 높여줬다. 그리고 이번 회에서는 1인 2역을 선보이는 와중에 숨 쉴틈 없는 긴장감을 선사할 테니 기대하셔도 좋다”라며 “방송 2시간동안 그녀가 선사하는 미스마와 마지원 캐릭터를 마음껏 즐겨달라”라고 기대를 당부했다. 오는 10일 오후 9시 5분 방송. 

nara777@xportsnews.com / 사진 = SBS

뉴스 투데이
별난 뉴스
커머셜 뉴스
PC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