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s 이슈] 강성훈, 팬덤에 사기·횡령 혐의 '피소'…초유 사태

기사입력 2018.11.13 오전 10:47


[엑스포츠뉴스 전아람 기자] 그룹 젝스키스의 강성훈이 팬들에게 사기 및 횡령 혐의로 고소를 당했다.

13일 법조계에 따르면, 젝스키스 팬 70여 명은 지난 12일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강성훈과 그의 개인 팬클럽 후니월드의 실질적 운영자 등을 상대로 고소장을 제출했다.

고소장에 따르면, 강성훈과 후니월드는 지난해 4월 서울 청담동 소재의 한 영화관에서 젝스키스 데뷔 20주년 기념 영상회를 열고 티켓값과 기부금을 모금했으나 결국 기부가 이뤄지지 않았고, 이를 가로챈 혐의를 받고 있다.

후니월드 측은 젝스키스 영상회 기부금 횡령 의혹이 불거지자 영상회 개최 7개월 만에 정산내역을 공개했지만, 팬들은 정산 내역에 의심을 품고 문제를 제기했다.

이 밖에도 강성훈은 수많은 구설에 휩싸였다. 팬클럽 운영진과의 열애 의혹 및 대만 팬미팅 취소와 관련된 국제 소송으로 물의를 빚은 바 있으며, 전 매니저 자택 무단 침입 이후 실랑이 영상 등이 공개돼 논란을 불러모았다.

결국 강성훈은 지난 10월 열린 젝스키스 콘서트에 불참했으며, 일본 팬미팅도 취소했다. 그리고 지난 4일, 강성훈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부족한 나를 좋아해줘서 고마웠어. 아직 나를 믿어주고 있는 고마운 너희들에게 내가 할 수 있는 말이라곤 미안하단 말 뿐. 밝혀지겠지"라고 심경을 밝혔다.

이처럼 연예인이 팬덤에 의해 고소를 당한 이번 사건은 전대미문의 사건으로 남을 것으로 보인다.

강성훈이 팬들에게 피소를 당한 가운데,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는 현재 취재진의 연락을 피하고 있다.

kindbelle@xportsnews.com / 사진=엑스포츠뉴스DB

뉴스 투데이
별난 뉴스
커머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