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방] '황후의 품격' 어김없이 등장한 19금 장면들

기사입력 2018.11.22 오전 09:20


[엑스포츠뉴스 오수정 기자] '리턴'의 주동민 PD와 김순옥 작가가 손을 잡은 '황후의 품격'이 베일을 벗었다. 첫방송부터 충격적이고 자극적인 전개로 일단 시청자들의 시선을 끄는데는 성공했다. 

지난 21일 SBS 수목드라마 '황후의 품격'이 첫 방송됐다. '황후의 품격'은 2018년 현재가 '입헌군주제 시대', 대한제국이라는 가정 하에 황실 안에서의 음모와 암투, 사랑과 욕망, 복수가 어우러진 독창적인 스토리를 담은 황실 로맨스릴러.

이날 첫 방송에서는 겉보기에는 화려하고 우아하게만 보이는 화실 안에서의 갈등과 그 안에서 피어나는 욕망 등이 부듲히면서 강렬한 전개를 이어나갔다. 특히 이날 방송에서는 황제 이혁 역의 신성록과 이혁의 비서 민유라 역의 이엘리야가 중심에 서서 극을 이끌었다. 

신성록은 황실에서는 카리스마 넘치는 황제였지만 비밀클럽을 찾아서는 눌러왔던 광기를 폭발시키는 극과 극의 모습을 보여줬다. 그리고 이엘리야는 이혁을 자신의 남자로 만들기 위해 욕망을 드러내는 모습과 남모를 과거를 간직한 인물로 등장해 호연을 펼쳤다. 

배우들의 연기는 흠잡을 데가 없었지만, 이 과정에서 등장한 수위 높은 장면들에 대해서 시청자들은 다소 불편한 반응을 보였다. 신성록과 이엘리야의 진한 키스신은 물론이고 욕조신, 그리고 극중 자신의 과거를 모두 알고 있는 백도희(황영희 분)를 욕망에 눈이 멀어 돌로 내리쳐 살해를 시도하는 장면과 그런 백도희를 차로 치어 죽게 만든 이혁의 모습까지 극 후반부에 자극적인 장면들이 휘몰아쳤다. 특히 상의를 탈의하고 같은 욕조 안에서 잠든 모습은 물론 신음 소리까지 더해졌다.

주동민 PD의 전작인 '리턴'도 첫 방송에서 보여준 선정적인 장면들로 논란이 있었지만, 마지막엔 시청자들의 사랑을 받으며 2018년에 방송된 모든 방송사의 미니시리즈 드라마 시청률 중 1위를 차지했다. 그리고 김순옥 작가 역시 언제나 막장 논란이 따랐지만 논란만큼 시청자들의 관심을 받았던 것도 사실이다. 

'황후의 품격' 역시 첫 방송에 어김없이 파격적이고 자극적인 장면들이 등장하면서 일단은 시청자들의 관심을 끄는데는 성공, 동시간대 방송된 드라마 중 시청률 1위를 기록했다. 첫 방송에서는 시청자들의 호불호가 갈렸지만, 배우들이 입을 모아 칭찬한 작품인만큼 앞으로 어떻게 이야기를 풀어나가게 될지 주목된다. 

nara777@xportsnews.com / 사진 =SBS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