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s 이슈] 전현무♥한혜진, 결혼설 부인→결별설 묵묵부답…공개 연애의 수렁

기사입력 2018.12.09 오후 01:27


[엑스포츠뉴스 전원 기자] 방송인 전현무, 모델 한혜진이 공개 연애의 피해를 고스란히 뒤집어썼다. 

전현무, 한혜진은 지난 2월 열애를 공식 인정한 후 연예계 대표 커플로 인정받았다. 

이후 두 사람은 각종 방송, 인터뷰 등 공식 행사에서 서로에 대한 언급을 숨기지 않았다. 꾸준히 MBC '나 혼자 산다'에서 MC로 호흡하며 좋은 반응을 얻었다.

그 덕에 결혼설에도 휩싸인 바 있다. 지난 4월 자신을 서울 유명 호텔 직원이라고 소개한 한 네티즌은 ""전현무 어머니로 추정되는 여성이 예식장을 예약하고 갔다"며 내년 4월 결혼설을 제기했다. 

그러나 확인 결과 이는 '소문'일 뿐이었다. 전현무의 소속사 SM C&C 관계자는 엑스포츠뉴스에 "전현무와 한혜진의 결혼설은 사실이 아니다. 현재 잘 만나고 있다"고 말하며 결혼설을 부인했다. 한혜진 측 역시 "좋은 만남을 이어가고 있지만 아직 결혼 계획은 없다"고 이야기했다.

그러던 중 공개 열애 10개월만에 결별설이 불거졌다. 지난 7일 MBC '나 혼자 산다'가 방송된 이후 네티즌들 사이 전현무, 한혜진의 결별설이 제기됐다. 최근 몇 주 '나 혼자 산다'에서 두 사람이 이전에 비해 리액션이 줄어들었다는 이유에서다.


그간 전현무와 한혜진이 '나 혼자 산다'에서 알콩달콩한 모습을 자주 보여왔기에 두 사람 태도의 작은 변화에도 대중이 민감하게 반응하는 모습이다. 방송에 노출되는 부분은 녹화 중 일부이기에 서로 갑론을박이 펼쳐지고 있다. 편집이나 연인간에 있을 수 있는 문제로 보는 이들도 있고, 두 사람의 실제 결별 가능성을 주장하는 이들도 있었다. 

네티즌들은 "알아서들 하겠지. 나둬라 좀", "헤어지든 말든 너무 간섭하지 마세요", "그럴 수도 있지", "주변 말은 중요치 않고 두사람만 견고하면 될 것 같아요"등 다양한 댓글들을 남겼다.

이와 관련, 전현무 소속사 SM C&C, 한혜진 소속사 에스팀 측 모두 이에 대한 공식 답변을 내놓지 않고 있는 상태. 결별설에 대해 이틀 째 침묵하면서 더 큰 의심을 사면서 궁금증은 더 커지고 있다. 심지어 주요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상위권에도 두 사람의 이름이 올라와 있다.

won@xportsnews.com / 사진=엑스포츠뉴스DB

뉴스 투데이
별난 뉴스
커머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