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희롱 우려장면 방송"...방심위, '런닝맨' 법정제재 의결

기사입력 2018.12.13 오전 11:05


[엑스포츠뉴스 오수정 기자] 성희롱 우려가 있는 장면을 내보낸 '런닝맨'이 방송통신임의위원회 전체회의에 상정됐다.

방송통신심의위원회의 방송심의소위원회(위원장 허미숙)는 지난 12일 서울 목동 방송회관에서 회의를 열고, "출연자에 대한 성희롱을 정당화할 우려가 있는 내용을 방송했다"며 SBS '일요일이 좋다-런닝맨'에 대해 법정제재를 의결하고 전체회의에 상정하기로 결정했다.

지난 8월 26일 방송된 '런닝맨' 2부에서는 남성 출연자가 철봉에 매달린 다른 남성 출연자의 바지를 벗기고, 속옷이 드러나자 이를 모자이크처리하거나 호랑이 그림으로 가린 채 '그 어려운 걸 또 해냅니다', '(철봉 정면 자리가)뜻밖의 명당'이라는 자막이 등장했다. 그리고 이를 본 여성 출연자가 "난 못 봤어. 재수도 없지"라고 발언하는 내용이 전파를 탔다. 

방송심의소위원회는 "예능 프로그램에서 게임을 진행하던 중 일어난 사건이라 하더라도, 자칫 성희롱 우려가 있는 행동을 여과없이 방송했다"며 "방송사 자체심의에서 문제점을 지적했음에도 편집 등 적절한 조치를 취하지 않았으며, 해당 프로그램이 심의규정을 반복적으로 위반하고 있어 개선의지가 낮아 보인다"고 지적했다. 

nara777@xportsnews.com / 사진 = SBS

뉴스 투데이
별난 뉴스
커머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