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주운전' 수원 김은선, 15G 출장정지-제재금 800만원 징계

기사입력 2019.01.09 오후 05:20


[엑스포츠뉴스 채정연 기자] 한국프로축구연맹은 9일 상벌위원회를 열어, 최근 음주운전으로 교통사고를 낸 수원 김은선에 대해 K리그 공식경기 15경기 출장정지와 제재금 800만원의 징계를 결정했다. 15경기 출장정지는 김은선이 K리그 등록 선수로서 경기에 출장할 자격을 갖춘 때부터 기산된다.

김은선은 지난해 12월 28일 음주운전 중 인접 차량과 접촉사고를 내고 경찰에 적발되어 면허취소처분을 받은 바 있다. 

이번 징계에는 최근 음주운전에 대한 사회적 경각심이 높아지고 이에 따라 K리그도 음주운전 관련 징계 수위를 강화한 바 있음에도 선수가 곧바로 음주사고를 내어 K리그의 위상에 악영향을 미쳤다는 점이 고려됐다. 다만 사고 후 곧바로 구단에 스스로 신고한 점, 구단 자체징계로 이미 상당한 벌금을 납부한 점 등은 감경요소로 감안됐다. 

연맹은 지난해 12월 상벌규정 개정을 통해 음주운전에 대한 징계 수위를 강화하고, 음주운전 사실을 구단에 신고하지 않고 은폐한 경우에는 징계를 가중할 수 있도록 한 바 있다. 연맹은 K리그 구성원의 음주운전 행위에 대해서는 징계를 포함하여 강력하게 대처하고, 음주운전의 위험성을 전 구성원에게 인지시키기 위한 노력을 지속할 예정이다. 

lobelia12@xportsnews.com / 사진=프로축구연맹

뉴스 투데이
별난 뉴스
커머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