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s 현장] '극한직업' 이하늬·진선규 "키스신? 키스가 아니라 액션이었다"

기사입력 2019.01.10 오후 06:30


[엑스포츠뉴스 김유진 기자] '극한직업'의 배우 이하늬와 진선규가 영화 속 키스신을 언급하며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10일 서울 용산구 CGV 용산아이파크몰에서 영화 '극한직업'(감독 이병헌)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이병헌 감독과 배우 류승룡, 이하늬, 진선규, 이동휘, 공명이 참석했다.

'극한직업'은 해체 위기의 마약반 5인방이 범죄조직 소탕을 위해 위장창업한 '마약치킨'이 일약 맛집으로 입소문을 타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은 코믹 수사극.

이하늬는 '극한직업'에서 마약반의 만능 해결사 장형사 역을, 진선규는 절대미각 마형사 역을 맡아 호흡을 맞췄다.

이날 이하늬는 극 중 진선규와의 키스신에 대해 "키스신이 아니라 액션신이라고 생각하고 찍었다"는 대답으로 주위를 폭소케 했다.

이어 "입술을 부딪힌다기보다는, 고난도의 액션신이라고 생각하고 찍었다"면서 이내 웃음을 참지 못하고 옆쪽에 자리한 진선규에게 마이크를 넘겼다.

마이크를 넘겨받은 진선규는 "저도 처음 시나리오를 받고 장형사(이하늬 분)와 키스신이 있다는 것을 알고, (윤)계상 배우에게 허락을 받았었다"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안겼다.

이어 "일단 그 신을 찍고 난뒤에 '아, 이건 키스신이 아니었구나 . 내가 생각하는 키스신이 아니라 액션의 연장이었다'고 생각했다. 최대한 어떻게 하면 좋게 보일 수 있을까도 고민했다. 형사라는 직업을 가진, 정말 입맞춤이라는 것에 서투른 그런 사람들이 만약 그렇게 뭔가 순간적으로 입을 맞췄을 때 나올법한 느낌으로 (이)하늬 씨가 그렇게 했던 것 같다"고 덧붙이며 웃음지었다.

'극한직업'은 1월 23일 개봉한다.

slowlife@xportsnews.com / 사진 = 엑스포츠뉴스 윤다희 기자

뉴스 투데이
별난 뉴스
커머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