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 ENM "덱스터 인수설? 추진 NO, 전략적 협의 검토"

기사입력 2019.01.11 오후 03:45



[엑스포츠뉴스 김선우 기자] CJ ENM 측이 덱스터스튜디오 인수설에 대한 조회공시 답변을 밝혔다.

11일 CJ ENM이 김용화 감독의 덱스터스튜디오를 인수한다는 보도가 나왔다. 사실일 경우 '신과함께' 시리즈  후속편은 CJ ENM이 맡을 가능성이 높은 상황이었다.

이에 대해 많은 추측들이 쏟아졌고 한국거래소 코스닥시장본부는 CJ ENM에 덱스터스튜디오 인수설의 사실 여부 및 구체적인 내용을 확인하기 위한 조회공시를 요구했다.

이날 오후 CJ ENM 측은 조회공시 답변을 발표했다. CJ ENM에 따르면 "당사는 일부 언론에서 보도된 내용처럼 ㈜덱스터스튜디오의 인수를 추진 중인 것은 아닙니다"라고 해명했다.

이어서 "다만, 당사는 드라마, 영화 등 콘텐츠 제작 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재무적 투자 및 전략적 합의 등 다양한 협력 방안을 검토 중입니다"라고 전했다.

한편 덱스터 스튜디오는 김용화 감독이 설립한 아시아 최대 규모의 VFX 회사로 '미스터 고', '신과함께' 시리즈 등을 제작했다.

sunwoo617@xportsnews.com / 사진 = 엑스포츠뉴스DB


뉴스 투데이
별난 뉴스
커머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