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생 망쳐놓는구나"…'운명과 분노' 소이현, 이기우 따귀 때렸다

기사입력 2019.01.12 오후 10:29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운명과 분노' 소이현이 이기우에게 분노했다. 

12일 방송된 SBS '운명과 분노' 23회에서는 차수현(소이현 분)이 진태오(이기우)의 따귀를 때리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진태오는 차수현에게 골드그룹 내부 동향 보고서를 건넸고, "태인준. 자기 지분 다 넘겼어. 태정호한테"라며 설명했다.

차수현은 진태오의 뺨을 때렸고, "너희들 짓이지. 너랑 구해라 끝까지 나 쫓아다녀서 괴롭히더니 결국. 결국 내 인생을 망쳐놓는구나. 이러니까 좋니?"라며 분노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SBS 방송화면

뉴스 투데이
별난 뉴스
커머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