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카이캐슬' 찬희, 범행 부인했지만…경찰 "증거 있어"

기사입력 2019.01.12 오후 11:24


[엑스포츠뉴스 나금주 기자] '스카이캐슬' 찬희가 김보라를 죽이지 않았다고 했지만, 경찰은 증거를 들이밀었다.

12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 금토드라마 'SKY 캐슬' 16회에서는 황치영(최원영 분)의 부탁을 거절하는 차민혁(김병철)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경찰은 김혜나(김보라)의 손톱 밑에서 황우주(찬희)의 피부 조직이 나왔다고 밝혔다. 이수임(이태란), 황치영은 황우주에게 잘 생각해보라고 했고, 황우주는 "마피아 게임 하기 전에 말다툼했었다"라고 밝혔다.

황우주는 "혜나가 내 손을 뿌리치는 바람에 긁힌 거다"라고 했지만, 경찰은 "지난번에 싸웠단 얘기 왜 안 했냐"라고 몰아갔다. 황치영은 "애가 아니라는데 왜 자꾸 몰아세워서 수사하냐"라고 분노했다.

하지만 경찰은 게스트하우스 근처에 주차되어있던 차량 블랙박스에 혜나 사고 당시 상황이 찍혔다며 보여주었다. 경찰은 "빨간색 후드티 입은 애 너밖에 없잖아"라고 밝혔다.

이수임은 "우리 우주를 범인으로 몰기 위해서다. 우리 입장에선 그거 말고 설명이 안 된다. 이 빌어먹을 상황이"라고 분노했다. 그 시각 김주영은 조 선생(이현진)에게 "반드시 유죄 판결이 선고되어야 해. 경찰이 눈치채지 못하게 마무리 잘하고"라고 당부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JTBC 방송화면

뉴스 투데이
별난 뉴스
커머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