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애의 참견2' 한혜진·곽정은, 달라도 너무 다른 참견…공감vs냉철

기사입력 2019.01.16 오전 09:33


[엑스포츠뉴스 김지현 인턴기자] '연애의 참견2' 한혜진과 곽정은이 극과 극 참견을 펼쳤다.

지난 15일 방송된 KBS Joy '연애의 참견 시즌 2' 22회에서는 사내연애를 하던 중 남자친구의 전 여자친구를 직장 상사로 모시게 된 커플의 사연이 소개됐다.

완벽한 비주얼에 자신보다 직급까지 높은 전 여자친구가 불편한 고민녀의 상황에 한혜진은 시작부터 격한 공감을 내비쳤다. "나는 내 남자가 만났던 다른 여자와 한 공간에 있는 것 자체가 스트레스"라며 실제 자신의 상황에 대입해 흥분했다. 이에 곽정은은 "상황이 다를 뿐 이 정도의 스트레스는 또 온다"며 그녀와는 다른 의견을 전했다.

급기야 남자친구가 평소 하고 싶었던 프로젝트를 전 여자친구와 함께 하게 되자 스튜디오의 의견이 분분하게 갈렸다. 먼저 곽정은은 "여자친구가 쿨하게 허락해줬다면 남자친구는 오히려 믿음을 주려고 했을 것"이라며 냉철한 참견을 보였다. 평소 연인의 사랑에 대한 가치를 중시해 로맨티스트로 불렸던 곽정은이었기에 한혜진은 곽정은 반응에 "무슨 일이 있었던 거지?"라며 큰 충격에 휩싸였다.

이후 한혜진과 곽정은의 N극과 S극을 방불케 하는 참견을 했다. 급속도로 가까워진 남자친구와 전 여자친구가 급기야 업무상 하룻밤을 같이 보내야하는 상황까지 다다르자 결국 고민녀는 남자친구에게 프로젝트에서 빠질 것을 강요한 것이다.

이에 곽정은은 "내가 노력하고 애를 쓰고 잡고 있으면, 이 관계가 원하는 대로 흘러갈 것 같지만 절대 그렇지 않다"며 고민녀에게 상황을 수용하자는 현실적인 조언을 전했다. 하지만 한혜진은 "이 상황 자체가 사람을 무기력하게 만든다"며 공감 어린 반박까지 했다.

이처럼 고민녀의 아픔을 같이 느낀 한혜진과 현실적인 조언을 전한 곽정은의 참견이 안방극장의 다양한 공감대를 불러일으켰다.

'연애의 참견 시즌 2'는 매주 화요일 오후 10시 50분 방송된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KBS Joy

뉴스 투데이
별난 뉴스
커머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