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롤챔스 개막전] '신입생' 담원 게이밍, 젠지 2-0 완파…성공적인 LCK 데뷔(종합)

기사입력 2019.01.16 오후 09:44


[엑스포츠뉴스 이덕행 기자] 담원 게이밍이 LCK 데뷔전에서 젠지 이스포츠를 잡아내며 화끈한  신고식을 치렀다.

16일 오후 서울 종로구에 위치한 그랑서울 LOL파크에서 '2019 스무살우리 LoL 챔피언스 코리아 스프링(이하 LCK)' 개막전 2경기 젠지 이스포츠와 담원 게이밍의 경기가 펼쳐졌다.

▲ '카직스 맹활약' 담원, 젠지에 선취점

너구리-캐니언-쇼메이커-뉴클리어-호잇이 나선 담원은 갱플랭크-카직스-갈리오-카시오페아-모르가나로 1세트를 시작했다. 큐베-피넛-플라이-룰러-라이프가 선발출전한 젠지는 아칼리-세주아니-사이온-바루스-벨코즈 조합을 꺼내들었다.

팽팽한 눈치싸움이 이어지며 선취점은 쉽게 나오지 않았다. 캐니언은 탑 위주의 동선으로 갱플랭크를 지원했고 세주아니 역시 이를 받아치기 위해 근처에서 대기했다. 바텀에서는 원딜과 비원딜의 치열한 싸움이 이어졌다.

캐니언이 미드의 사이온을 노리고 갱킹을 왔지만 플라이가 살아나갔고 피넛이 바텀라인에 잠복해서 카시오페아를 노렸지만 모르가나의 지원아래 무사히 빠져나왔다.

15분이 지나서야 선취점이 나왔다. 젠지의 바텀라인과 세주아니가 카시오페아를 잡아내며 선취점을 올렸다. 그러나 뒤늦게 합류한 카직스의 활약으로 세주아니, 바루스, 벨코즈를 잡아낸 담원이 킬스코어를 3대 1로 벌렸다. 담원은 기세를 몰아 드래곤과 협곡의 전령을 차지하며 유리한 고지를 잡아냈다.

이어 상대 탑지역에서 벨코즈를 다시 잡아낸 담원은 미드 1차 타워까지 파괴하며 유리한 기세를 이어갔다. 담원은 캐니언의 카직스가 상대 바루스와 벨코즈를 계쏙해서 잡아내며 성장을 이어갔다. 젠지는 성장한 카직스를 끊어내는데 성공했지만 드래곤을 잡는 것 외에는 별다른 이득을 취하지 못했다.

33분경 다시 카직스의 활약으로 벨코즈와 사이온을 잡아낸 담원은 바론을 잡아내며 승기를 굳혔다. 바론 버프를 두른 담원은 탑라인에서 벌어진 한타에서 젠지 선수 세 명을 잡아냈고 그대로 넥서스를 파괴하며 1세트를 가져왔다.

▲ 기대감 증명한 담원, 젠지 완파 하며 성공적인 LCK 데뷔

2세트는 1세트와 전혀다른 조합이 나왔다. 젠지는 빅토르-세주아니-이렐리아-바루스-레오나를 꺼내들었고 담원은 블라디미르-탈리야-우르곳-자야-라칸을 선택했다.

눈치 싸움이 치열했던 1세트와 달리 2세트는 경기 초반부터 선취점이 나왔다. 캐니언의 탈리야가 2레벨에 바텀 라인으로 침투해 라이프의 레오나를 잡아냈다. 캐니언은 바텀라인을 다시 노렸으나 세주아니의 커버에 막히며 전사했다. 순간이동을 활용한 담원의 쇼메이커가 레오나를 다시 잡아내며 급한불을 껐다. 

기회를 노리던 젠지는 13분 잠복해있던 세주아니가 바텀 듀오와 함께 라칸을 잡아내며 킬스코어를 동점으로 맞췄다. 그러나 탈리야와 블라디미르가 빅토르를 잡아내며 담원이 다시 한 발 앞서 나갔다.

담원은 탑과 미드 1차 타워를 밀어내며 점차 앞서나가기 시작했다. 담원은 19분 경 드래곤 지역에서 벌어진 한타에서 너구리를 잃었지만 플라이를 잡아내고 드래곤을 차지하며 우위를 이어갔다. 젠지는 정글 지역에 있던 탈리야를 잘라내며 번격을 개시했다.

그러나 초반부터 유리한 위치에 있던 담원이 한타를 통해 이득을 얻었다. 탈리야를 내줬지만 뉴클리어의 자야와 너구리의 블라디미르가 지속딜을 넣으며 상대 미드 2차 타워 및 챔피언 3명을 잡아내는데 성공했다. 바론 버프까지 획득한 담원은 바텀 라인을 압박하며 승기를 굳혀나갔다.

젠지의 바텀 억제기를 밀어낸 담원은 계속해서 젠지를 몰아붙였고 그대로 경기를 끝내며 2대0 완승을 이끌어냈다.

dh.lee@xportsnews.com / 사진 = 라이엇 게임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