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니스 정현, 세계랭킹 두 계단 하락한 52위

기사입력 2019.02.11 오후 03:38


[엑스포츠뉴스 조은혜 기자] '한국 테니스 간판' 정현(23·한국체대)의 세계랭킹이 지난주보다 2계단이 내려간 52위에 자리했다. 

정현은 11일(이하 한국시간) 발표된 남자프로테니스(ATP) 세계랭킹에서 52위에 이름을 올렸다. 1월까지 세계랭킹 25위였던 정현은 호주오픈 2회전에서 탈락하면서 지난 4일 발표 랭킹에서 50위까지 순위가 하락했고, 이날은 두 계단이 더 밀렸다. 정현이 50위 밖으로 밀려난 것은 지난해 1월 이후 처음이다.

정현은 11일 개막하는 네덜란드 로테르담에서 개막하는 ABN 암로 월드 토너먼트(총상금 196만1160유로)에 출전한다. 1회전 상대로 니콜로즈 바실라시빌리(20위·조지아)와 만나 12일 오전 2회전 티켓을 놓고 겨룬다.

eunhwe@xportsnews.com / 사진=ⓒAFPBBNews=News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