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 내려놨다"…'썬키스 패밀리' 윤보라, 노메이크업 열정 [엑's 현장]

기사입력 2019.02.18 오후 01:50



[엑스포츠뉴스 김선우 기자] 그룹 씨스타 출신 윤보라가 '썬키스 패밀리'로 데뷔 첫 영화에 도전했다.

18일 서울 중구 메가박스 동대문에서 영화 '썬키스 패밀리'(감독 김지혜) 제작보고회가 진행됐다.

'썬키스 패밀리'는 아빠의 예쁜 여사친 등장으로 엄마의 오해가 시작된 후, '삐그덕 쿵' 소리와 함께 사라진 가족의 평화를 되찾기 위한 막내딸 진해의 발칙하고 유쾌한 대작전을 그린 영화.

극중 윤보라는 털털한 둘째딸 경주로 분했다. 그는 화장기 없는 수수한 모습으로 영화에 등장한다. 이날 박희순이 "윤보라가 씨스타인지 오늘 깨달았다"라고 말할 정도로 내려놓은 모습이다.

윤보라는 "다른 분들도 보시고 놀랄 정도였다. 정말 내추럴하게 나온다. 화장을 해도 베이스 정도만 했다. 아예 하지 않을때도 많았다. 머리도 그냥 내가 묶었다. 화려함을 다 덜어냈다"라고 말했다.



그는 걸그룹의 화려함을 지울 정도로 '썬키스 패밀리'에 열정을 내비쳤다. 극중 러브라인인 정상훈은 "너무 내려놓아서 이래도 되나 싶을 정도였다. 집중하기 어려웠다"라고 말하기도.

첫 영화를 마친 윤보라는 "촬영 뿐 아니라 지금도 가족처럼 잘 지내고 있다. 우리 영화 보면서 행복한 날들 되셨으면 좋겠다"라며 "그동안 드라마만 해봐서 환경이나 분위기 아예 몰랐다. 첫영화인데 좋은 분들과 함께해서 영광이다. 영화에 대한 생각이 좋게 자리 잡았다. 그래서인지 드라마보다 더 내려놓을수 있었다"라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그는 "아무래도 씨스타 때보단 스케줄이 적다. 어머니도 일 좀 하라고 하신다"라며 "올해는 더 다양한 모습을 보여드릴 것"이라는 포부도 밝혔다.

sunwoo617@xportsnews.com / 사진 = 박지영 기자, (주)영화사 두둥


뉴스 투데이
별난 뉴스
커머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