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피 데스데이 2 유', 개봉 첫 주 제작비 2배 뛰어 넘는 흥행 수익

기사입력 2019.02.18 오후 01:40


[엑스포츠뉴스 박소희 인턴기자] 영화 '해피 데스데이 2 유'(감독 크리스토퍼 랜던)가 본격적인 흥행에 가속도를 붙였다.

18일 박스오피스모조에 따르면, '해피 데스데이 2 유'는 개봉주 주말 전세계 2532만 달러의 수익을 거두며 제작비인 900만 달러의 두 배를 뛰어넘는 흥행 수익을 기록했다. 이는 전편의 오프닝 기록을 가볍게 뛰어넘은 수치로, 전편의 짜릿한 공포와 센스 있는 유머를 능가하는 속편의 탄생을 알렸다.

해외 매체들은 "영화를 만든 게 아니라 갖고 놀았다", "전편보다 대담하고 사랑스러운 호러 속편" 등의 호평을 남겼으며, 국내 역시 젊은 층을 중심으로 SNS 상에서 입소문을 타고 있다.

뿐만 아니라 관객들 사이에서는 3편 제작까지 확정된 것 아니냐는 이야기가 나오고 있으며, 크리스토퍼 랜던 감독 역시 "이미 3편에 대한 아이디어를 가지고 있다. 더 많은 사람들이 '해피 데스데이 2 유'를 관람해서 3편 제작이 현실이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지난 14일 개봉한 '해피 데스데이 2 유'는 절대 끝나지 않는 생일에 또 다시 갇혀버린 트리와 거 장력하게 돌아온 베이비의 끝내주는 호러테이닝 무비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UPI코리아

뉴스 투데이
별난 뉴스
커머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