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패' 최태웅 감독 "5년간 한번도 이런 경기 없었다"

기사입력 2019.02.18 오후 09:14


[엑스포츠뉴스 천안, 채정연 기자] "5년 간 한번도 이런 경기가 없었다."

현대캐피탈은 18일 천안 유관순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18~2019 V리그 남자부 대한항공과의 경기에서 세트스코어 0-3(20-25 19-25 26-28)로 패했다. 

1세트 초반부터 상대 서브에 기선제압 당했다. 파다르-전광인의 득점력으로 추격하기도 했지만 중요한 순간 범실이 나오며 1세트를 놓쳤다. 2세트 역시 대한항공의 공격에 속수무책이었다. 3세트 초반 기세를 끌어올려 반전을 노렸지만, 결국 막판 동점과 역전을 허용하며 완패했다.

경기 후 최태웅 감독은 "지난 5년 동안 단 한번도 이런 경기가 없었던 것 같다. 선수들이 상대 기에 눌려서 지고 있다는 생각이 든다. 어린 선수들이 극복하기에 경험이 부족했던 것 같다"고 평했다. 

이승원 세터에게 기대를 걸었던 최 감독이었다. 최 감독은 "오늘 (이)원중, (이)승원 모두 포스트시즌에서 잘하고 못하고를 떠나 오늘처럼 자신감이 떨어진 플레이를 하는게 가장 큰 문제점이 될 수 있을 것 같다. 이런 경기를 함으로서 경험이 쌓이고 이겨냈으면 하는 바람이다"라고 말했다.

파다르의 공격성공률이 떨어지고 있는 점도 아쉽다. 최 감독은 "컨디션은 문제 없었다. 다만 상대 서브에 흔들렸고, 혼자 해결하려다보니 그런 것 같다. 몸 상태는 좋았다"고 전했다.

스피드배구에도 문제는 없었다고 진단했다. 최 감독은 "계속 밀고 나갈 생각이다"라고 힘주어 말했다.

23일에는 5라운드에서 패배의 아픔을 겪었던 한국전력과 만난다. 최 감독은 "오늘 경기 마지막 세트에 역전패를 했기 때문에 심리적으로 흔들리지 않을까 생각이 든다. 하지만 이전에 큰 아픔을 당했기 때문에 선수들도 거기에 대해 잘 대처하리라 생각한다"고 믿음을 보였다. 

lobelia12@xportsnews.com / 사진=천안, 김한준 기자

뉴스 투데이
별난 뉴스
커머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