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체 거부' 케파, 오해였다는 해명에도 여론 여전히 '싸늘'

기사입력 2019.02.25 오후 04:09


[엑스포츠뉴스 조은혜 기자] 첼시의 골키퍼 케파 아리사발가라가 마우리시오 사리 감독의 교체 지시를 거부하면서 논란을 빚었다. 케파의 "감독을 무시하려는 의도는 없었다"는 해명에도 여전히 비난 여론은 거세다.

첼시는 25일(한국시간) 영국 런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맨체스터 시티와 2018~2019 카라바오컵(리그컵) 결승전을 치렀다. 이날 첼시와 맨시티는 연장전까지 0-0으로 비긴 뒤 승부차기 끝에 패했다.

문제의 장면은 연장전 종료 직전에 나왔다 케파가 다리 근육 경련을 호소하자 사리 감독은 윌리 카바예로로 교체를 지시했다.  사리 감독의 지시에 따라 윌리 카바예로는 장비를 착용하고 투입을 기다렸다. 하지만 케파는 벤치를 향해 손을 내저으며 빠지지 않겠다는 신호를 보냈고, 코칭스태프의 제스처에도 케파는 움직이지 않았다.

결국 사리 감독은 심판진과 대화를 나눈 뒤 교체를 포기했고, 대기 중이던 카바예로도 벤치로 돌아가야 했다. 이어진 승부차기에서 케파는 르로이 사네의 슛을 막았으나 이후 선수들을 막지 못했고, 결국 첼시는 승부차기 3-4 패배로 우승컵을 놓쳤다.

경기 후 사리 감독은 당시 상황에 대해 "오해가 있었다. 케파는 몸에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었고, 그가 옳았다"고 감쌌다. 케파는 영국 '스카이스포츠'와의 인터뷰에서 "보기 좋은 장면은 아니었다"고 인정하면서 "사리 감독을 무시하고 맞설 의도는 전혀 없었다"고 상황을 설명했다.

서로의 오해가 빚은 상황이라는 해명이 나왔지만 여전히 케파를 향한 여론은 냉랭하다. 몸 상태를 떠나 감독의 지시에 불응했다는 것만으로 비난의 화살을 피할 수 없는 케파다. 최근 사리 감독의 위태로운 입지에 이번 논란까지 더해지면서 첼시는 더욱 혼란스러운 상황에 빠지고 있다.



eunhwe@xportsnews.com / 사진=ⓒAFPBBNews=News1

뉴스 투데이
별난 뉴스
커머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