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호 끝내기' 김회성 "노히트 패배 후 팀 분위기 다시 상승"

기사입력 2019.04.24 오후 10:42


[엑스포츠뉴스 대전, 채정연 기자] 개인 2호 끝내기 안타를 때려낸 한화 이글스 김회성이 활약 후 소감을 밝혔다.

한화는 24일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열린 롯데와 2019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시즌 팀간 4차전에서 5-4로 승리했다. 11회 연장 승부 끝에 만루에서 터진 김회성의 끝내기 안타로 긴 승부에 마침표를 찍었다. 

한화 선발 채드벨은 5이닝 5피안타 4볼넷 7탈삼진 3실점을 기록했다. 이후 안영명-김경태-박상원-송은범으로 불펜진을 이어갔다. 연장부터는 정우람이 마운드를 무실점으로 책임졌다.

타선에서는 정은원이 동점포 포함 2안타로 활약했고, 김회성이 노시환의 대타로 나서 2안타를 때려냈다. 최재훈은 1안타 2타점으로 힘을 보탰다.

경기 후 김회성은 "끝내기 안타로 팀에 보탬이 돼 매우 기쁘다. 상대 투수의 슬라이더를 기다리고 있었는데 실투가 나와 좋은 결과로 이어진 것 같다. 지난 번 노히트 패배로 자칫 팀의 분위기가 조금 가라앉을 수도 있었는데 다시 분위기를 올릴 수 있게 된 것 같다. 항상 연습 때 코치님들의 조언을 내 것으로 만들려 노력 중이다. 앞으로도 좋은 모습 보여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lobelia12@xportsnews.com / 사진=엑스포츠뉴스DB

뉴스 투데이
별난 뉴스
커머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