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병규♥' 김보라 밝힌 #'SKY캐슬 #공개연애 #교복연기 [인터뷰 종합]

기사입력 2019.07.17 오후 02:30



[엑스포츠뉴스 황수연 기자] 배우 김보라가 공개 연애와 전작 'SKY 캐슬'의 부담감에 대해 솔직하게 답했다.

17일 오전 서울 종로구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영화 '굿바이 썸머'(감독 박주영) 인터뷰가 진행됐다. 

'굿바이 썸머'는 시한부 인생이지만 지금이 제일 중요한 소년 현재(정제원 분)와 다가올 미래가 더 고민인 수민(김보라)의 뜨거운 여름날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 김보라는 매일을 충실히 살아가는 소녀 수민 역을 맡았다. 

"평소 단편 영화와 독립 영화에 관심이 많았다"는 김보라는 "회사에서 적극적으로 오디션을 지원해주셨고 좋은 마음으로 임했다가 함께하게 됐다. 촬영은 지난해 7월에 했다. 이 작품을 하면서 또 교복을 입고 오디션을 봤는데 그게 JTBC 드라마 'SKY 캐슬'이었다"고 밝혔다. 

김보라는 20대 중반에 연속으로 교복 역할을 맡게 된 것에 "아무래도 앳된 이미지가 강하고, 성인 역할을 하기에는 애매해서 교복 연기에 저를 더 많이 불러주시는 것 같다"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사실 맡은 역할이 매번 10대였고, 이대로는 발전이 없을 거라는 생각에 2년 전까지는 스트레스가 많았다. 그런데 언젠가는 (교복을) 입고 싶어도 못 입을 때가 오지 않겠나. '어차피 죽을 때까지 성인일 텐데'라고 생각하니 마음가짐이 달라졌다. 학생 역할에도 다양한 인물이 많다. (앞으로 제안이 들어와도) 열심히 해보고 싶다"고 강조했다. 


전작 'SKY 캐슬' 에서 혜나 역으로 강렬한 인상을 남긴 것에 부담이 없냐는 질문에는 "생각보다 너무 평을 좋게 해주셔서 '이거 어떡하지?'라는 생각을 하긴 했다"며 "제가 봐도 혜나라는 인물이 에너지가 좋았다. 오디션을 볼 때 다들 혜나 이야기를 하시니까 부담을 느끼지 않으려고 해도 조금씩 느끼게 되는 것 같다"고 털어놨다. 

'SKY 캐슬' 이후 달라진 댓글 반응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김보라는 "저는 15년 동안 똑같이 작품에서 연기하고 배역을 맡아왔는데 확실히 'SKY 캐슬' 이후 댓글이 많아졌다. 저는 그대로인데 작품 속의 한 모습을 보고 저를 단정 짓는 듯한 시선이 서운하기도 했다. 그럴 때마다 친 언니와 대화로 많이 풀었다. 그런 부담들은 제가 감당하고 안고 가야 하는 것 같다. 사실 정말 싫었으면 이 일을 관뒀을 텐데 그러려니 하는 걸 보면 이 직업을 정말 좋아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한편 김보라는 지난 2월 JTBC 드라마 'SKY 캐슬'을 통해 동료 배우 조병규와 연인으로 발전했다. 1살 연상연하인 두 사람은 파파라치 기사 이후 "드라마 종영 직후 정식으로 교제했다"고 공식 입장을 전했다. 

열애설이 불거졌을 당시 두 사람을 마스크를 쓰지 않고 당당하게 공개 데이트를 즐기는 모습이 공개돼 화제를 모았다. 김보라는 "눈치가 빠른 편이라 당시 기자분이 옆에 있는 걸 느꼈다. 그런데 잠깐 가방을 보자고 할 수가 없었다. 마음의 준비를 한 건 아닌데 '뭔가 이상한데?'라는 느낌을 받았다. 그날따라 촉이 왔다"고 웃었다. 그러면서 "평소 둘 다 (얼굴을 가리지 않고) 다니는 편이다"고 덧붙였다. 

공개 연애에 대한 부담감에는 "그런 게 없다. 다들 서로 만나고 하지 않나. 저도 똑같은 20대로서 연애를 하는 자연스러움이 있는 것 같다"고 답했다. 또 로맨스 장르인 '굿바이 썸머'에서 정제원과 호흡을 맞춘 것에 남자친구의 질투는 없었냐고 하자 "'SKY 캐슬' 전에 찍었던 거라 질투는 없었다"고 미소를 지었다.

김보라 정제원의 '굿바이 썸머'는 오는 25일 개봉한다. 

hsy1452@xportsnews.com / 사진 = 김한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