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시트' 임윤아 "영화 주연 처음, 나만 잘하면 된다는 생각" [엑's 현장]

기사입력 2019.07.17 오후 05:55


[엑스포츠뉴스 김유진 기자] 임윤아가 배우로 영화 첫 주연에 나섰던 마음을 전했다.

17일 서울 용산구 CGV 용산아이파크몰에서 영화 '엑시트'(감독 이상근)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이상근 감독과 배우 조정석, 임윤아, 박인환, 김지영이 참석했다.

'엑시트'는 청년 백수 용남(조정석 분)과 대학동아리 후배 의주(임윤아)가 원인 모를 유독가스로 뒤덮인 도심을 탈출해야 하는 비상 상황을 그린 재난탈출액션 영화.

2017년 '공조'로 스크린에 데뷔했던 임윤아는 '엑시트'를 통해 스크린 첫 주연에 도전했다.

이날 임윤아는 "주연으로 이렇게 영화를 해 본 것은 처음이다. 어떤 작품을 하든지 늘 저는 '나만 잘하면 된다'는 생각으로 있는다"고 말하며 웃었다.

또 "좋은 스태프, 멋진 배우들과 함께 하니 제가 같이 잘 어우러질 수 있도록 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고, 그런 면에 있어서는 주연으로의 책임감이라기보다는 (전체적으로) 잘 어우러질수 있는 모습을 보여드려야겠다 생각했다"고 말했다.

특히 '짠내 콤비'로 불리는 조정석에게 감사한 마음을 전하며 "의주 캐릭터를 더 매력적으로 보일 수 있게 한 것은 용남이 있었기 때문이라고 생각한다.

그래서 정말 다시 한 번 (조정석 씨에게) 고맙다고 말하고 싶다. 달리고 매달리고 함께 고생하는 신들이 많이 있었는데 그때마다 먼저 다독여주시고 토닥여주시고 힘내주셔서 저도 에너지가 같이 올라갈 수 있었다. 최고의 파트너였다고 제가 말을 했었는데, 영화를 보고 나서도 변함없는 것 같다"고 엄지손가락을 치켜세웠다.

'엑시트'는 31일 IMAX 및 2D 개봉한다.

slowlife@xportsnews.com / 사진 = 엑스포츠뉴스 박지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