앤 해서웨이, 둘째 임신 D라인 공개…"쉽지 않았다" [엑's 할리우드]

기사입력 2019.07.25 오전 10:48


[엑스포츠뉴스 김유진 기자] 할리우드 배우 앤 해서웨이가 둘째 임신 근황을 전했다.

25일(한국시간) 앤 해서웨이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이것은 영화를 위해서가 아니다. 불임으로 고생하는 모든 사람들에게, 제 임신 또한 쉬운 것이 아니었다는 것을 알리고 싶다. 그들에게 제 남은 사랑을 보낸다"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흰 민소매와 반바지의 편안한 차림으로 카메라를 응시하고 있는 앤 해서웨이의 모습이 담겨 있다.

앞서 지난 해 5월 임신설에 휩싸였던 앤 해서웨이는 한 패션지와의 인터뷰를 통해 "내가 임신했다는 소문이 난 것을 들었지만, 영화 속 캐릭터를 위해 살을 찌운 것이다"라고 밝힌 바 있다.

앤 해서웨이는 2008년 영화배우 겸 보석디자이너 애덤 셜먼과 교제를 시작한 후 2012년 9월 결혼한 앤 해서웨이는 2016년 첫 아들 조나단에 이어 둘째를 갖는 기쁨을 안게 됐다.

'프린세스 다이어리' 시리즈와 '레 미제라블', '인터스텔라', '인턴' 등의 작품에 출연하며 국내에서도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slowlife@xportsnews.com / 사진 = 앤 해서웨이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