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디오스타' 이지안, 쿨한 과거 고백 "에로배우 출신이다"

기사입력 2019.08.14 오후 03:14


[엑스포츠뉴스 김민성 인턴기자] '비디오스타' 이지안이 과거 에로 배우 출신임을 솔직하게 고백했다.

지난 13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는 '미스코리아 특집'으로 꾸며져 게스트로 장윤정, 이지안, 권민중, 김세연이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이지안은 사전 인터뷰를 통해 아역시절 가장 기억에 남는 작품으로 영화 '가루지기'를 꼽아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에 MC들은 "우리가 아는 그 영화 맞냐. 이 영화 19금 아니냐"면서 당황하자 이지안은 "저 에로배우 출신이다. 옹녀의 아역 출신이다"라고 거침없이 밝혔다.

그러자 장윤정은 "그런데 옹녀는 좀 한국스럽지 않냐"며 서구적인 이지안의 외모와는 어울리지 않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에 이지안은 "옹녀를 연기했던 김문희 배우님도 완전 서구적으로 생기셨다"고 말했다.

MC 박나래가 "그런데 왜 '가루지기'가 가장 기억에 남는 영화냐"고 질문하자 이지안은 "제가 밭만 지나가면 길게 생긴 야채들이 다 떨어지더라. 어린 나이에 그게 너무 궁금했다"고 말해 모두를 폭소케 했다.

이어 그는 "엄마에게 '내가 지나가면 왜 고추, 오이, 가지가 떨어지냐'며 질문했었다"고 말했다. 뿐만 아니라 이지안은 어린 나이였음에도 시사회에도 참석했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MBC에브리원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