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오연서 최측근 "오늘도 의연하게 드라마 촬영...구혜선 글 참담"(인터뷰)

기사입력 2019.09.04 오후 06:22


[엑스포츠뉴스 황수연 기자] 구혜선이 남편 안재현의 외도가 이혼 사유라고 주장한 가운데 상대 여배우로 지목된 오연서의 최측근이 입장을 밝혔다. 

오연서의 최측근은 4일 엑스포츠뉴스에 "공식입장을 통해 밝혔지만 안재현은 같은 작품에 임하는 동료일 뿐이다. 구혜선이 제기한 안재현과의 염문설은 절대 사실이 아니다"고 재차 강조했다. 

측근에 따르면, 오연서는 이날 MBC '하자있는 인간들' 촬영을 소화한 뒤 귀가했다. 관계자는 "어제 늦은 시간까지 촬영을 한 뒤 오늘 아침 일찍부터 촬영을 진행했다. 최근 안재현의 개인사로 오연서가 댓글에 언급돼 심적 부담이 있었지만 내색을 하지 않으려고 했다"고 말했다. 또 "현장 관계자 말로는 오늘 구혜선의 글을 보고 말문을 잇지 못했다더라. 그런 상황에서도 프로답게 촬영을 이어갔다"고 덧붙였다.

이어 "다행히도 오늘 안재현과 붙은 신은 없어 촬영장에서 만나지는 못했다. 다른 것보다 이 일로 드라마에 안 좋은 영향을 미칠까 걱정이 크다"고 우려를 표했다.

'하자있는 인간들'은 약 50% 촬영을 마친 상황. 이 측근은 "내일 오연서는 촬영이 없고, 안재현은 촬영이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향후 일정은 아직 잘 모르겠다. 태풍 '링링'의 영향으로 변동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조심스러운 입장을 전했다.

앞서 구혜선은 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이혼 사유 정확히 말하면 안재현씨의 외도다. 현재 촬영하는 드라마 여배우와 염문설이 너무도 많이 제 귀에 들려와서 저 역시 마음이 혼란스러워 그를 믿어야 할지 말아야 할지 입장이 왔다갔다 했을 뿐"이라며 "저에게는 바쁘다며 문자도 전화도 제대로 안하는 사람이 항시 그 배우와 카톡을 주고 받으며 웃고있다는 이야기에 배신감이 들어 가슴이 찢어질듯 아팠다. 그래서 아직 제 감정을 정리할 시간이 필요할 뿐이다"고 이혼 사유가 안재현의 외도라고 폭로했다.

이후 구혜선은 한차례 글을 수정하며 "결혼 후 남편 컴퓨터에서 발견된 여배우와 호텔에서 가운을 입은 채 야식을 먹고 있는 사진을 가지고 있다. 법원에 증거로 제출하겠다"는 내용을 덧붙였다. 

구혜선이 '현재 촬영하는 드라마 여배우와 염문설'이라는 표현을 사용한 탓에 MBC '하자있는 인간들'에서 상대역으로 출연 중인 오연서에게 불똥이 튀었다. 오연서의 소속사 셀트리온엔터테인먼트는 "구혜선씨가 인스타그램에서 언급한 ‘현재 촬영하는 드라마 여배우와 염문설’ 및 기타 내용은 명백한 허위사실"이라며 "당사는 이런 추측성 글을 공식적인 SNS에 공개 게재한 구혜선씨에 대해 심각한 명예 훼손이자 허위 사실 유포임을 밝히며 강력한 법적 대응을 취할 예정이다"고 강력 대응을 예고했다. 

한편 '하자있는 인간들'은 꽃미남 혐오증 여자와 외모 집착증이 있는 남자, 하자가 있는 그들의 편견을 극복해나가는 과정을 담은 로맨틱 코미디 드라마로 오는 11월 MBC 방송을 앞두고 있다. 

hsy1452@xportsnews.com / 사진 = 엑스포츠뉴스DB 

PC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