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달-메드베데프, US오픈 테니스 결승 맞대결

기사입력 2019.09.07 오후 01:58


[엑스포츠뉴스 조은혜 기자] 라파엘 나달(2위·스페인)과 다닐 메드베데프(5위·러시아)가 US오픈 테니스대회(총상금 5천700만달러·약 690억원) 남자 단식 결승에서 격돌한다.

나달은 7일(한국시간) 미국 뉴욕의 빌리진 킹 내셔널 테니스 센터에서 열린 대회 12일째 남자 단식 4강전에서 마테오 베레티니(25위·이탈리아)를 3-0(7-6<8-6> 6-4 6-1)으로 꺾었다. 앞서 열린 경기에서는 메드베데프가 그리고르 디미트로프(78위·불가리아)를 역시 3-0(7-6<7-5> 6-4 6-3)으로 누면서 나달과 메드베데프의 맞대결이 성사됐다.

2017년 이후 2년 만에 US오픈 결승에 오른 나달은 2010년과 2013년, 2017년에 이어 US오픈 통산 네 번째 우승에 도전한다. 프랑스오픈에서 정상에 오른 나달이 이번 대회에서 우승하면 메이저 대회에서 통산 19번째 단식 우승을 차지, 로저 페더러(3위·스위스)가 보유한 메이저 대회 남자 단식 최다 우승 기록 20회를 바짝 추격하게 된다.

메드베데프가 나달을 꺾고 우승할 경우에는 2016년 US오픈 스탄 바브링카(24위·스위스) 이후 3년 만에 조코비치, 나달, 페더러의 '빅3'를 제외한 메이저 대회 남자 단식 우승자가 된다.

eunhwe@xportsnews.com / 사진=AP/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