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트넘 팬들 "손흥민, 대표팀서 안 다친 거 맞지?"

기사입력 2019.09.11 오후 01:52


[엑스포츠뉴스 허인회 인턴기자] 태극마크를 달고 대표팀에서 헌신한 손흥민(토트넘)이 소속팀으로 무사히 복귀한다. 이에 팬들이 안도의 한숨을 내쉬었다.

손흥민은 10일(한국시간) 투르크메니스탄 아시가바트에 위치한 코페트다그 스타디움에서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 예선 H조 1차전 투르크메니스탄전에 좌측 윙어로 선발 출전해 한국의 2-0 승리에 기여했다.

이날 한국은 전반 13분 나상호가 수비 실책을 틈타 선제골을 꽂아 넣었고, 후반 37분 손흥민이 상대 수비에게 거친 태클을 당하며 얻은 파울을 정우영이 '환상 프리킥'으로 골망을 갈랐다.

주장 완장을 착용한 손흥민은 직접 공격포인트를 올리지는 못했지만 자신이 얻은 프리킥을 정우영에게 양보했다. 후반 28분에는 상대 역습 상황에서 하프라인 아래쪽까지 내려와 볼을 탈취하며 팀의 위기를 넘겼다.

파울루 벤투 감독과 함께 9월 A매치 2연전을 마친 손흥민은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감독 폼으로 돌아간다. 토트넘은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와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의 빡빡한 일정이 기다리고 있다.

현지 팬들은 손흥민이 무사히 복귀한 것에 대해 환호했다. 그들은 트위터를 통해 "안 다친 거 맞지?", "나는 손흥민이 국가대항전에서 부상 없이 경기를 끝날 때마다 안도의 한숨을 쉬어. 고마워 소니.", "그가 다치지 않아 다행이야.", "손흥민은 부상을 입지 않았어!", "자랑스러운 소니" 등의 반응을 보였다.

justinwhoi@xportsnews.com / 사진=연합뉴스

PC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