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원정' 벤투호, 13일 베이징 경유해 14일 평양 입성

기사입력 2019.10.10 오후 06:07


[엑스포츠뉴스 화성, 조은혜 기자] 북한과 월드컵 예선을 치르는 벤투호가 중국 베이징을 경유해 평양으로 향한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남자 축구 국가대표팀은 오는 15일 북한 김일성경기장에서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예선 북한 원정 경기를 치른다. 한국은 10일 스리랑카전을 마친 뒤 평양 원정길에 오른다.

대한축구협회는 지난 8월부터 아시아축구연맹(AFC), 정부, 북한축구협회와 선수단 방북 사항을 논의, 10일 "협회에서 육로와 전세기를 포함한 여러 경로를 제시했지만 13일 베이징을 경유해 14일 평양으로 입국을 최종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번 주 초 북한축구협회로부터 선수단을 방북을 준비하겠다는 공문을 접수한 협회는 세부사항을 조율 중에 있다.

다만 선수단 외 기자단, 응원단, 중계 방송 관계자들의 방북 계획은 아직 불투명하다. 협회는 "기자단, 중계방송, 응원단의 방북에 대해 북한축구협회에 줄곧 요청했고, AFC를 통해서도 협조 요청을 보냈지만 선수단을 제외한 인원의 입국 승인은 북한축구협회의 결정 사안이 아니라는 회신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협회는 "AFC와 북한축구협회에 재차 협조 요청을 하고, 정부도 다방면으로 노력했으나 지금껏 추가 회신은 없다. 현재 선수단 이외 방북이 쉽지 않은 상황이지만 KFA는 마지막까지 북한축구협회와 AFC를 통해 기자단의 방북에 대해 협조 요청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eunhwe@xportsnews.com / 사진=엑스포츠뉴스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