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우재 감독 쓴소리, "선수들 성의 없는 모습 나와"

기사입력 2019.10.30 오후 09:17


[엑스포츠뉴스 장충, 조은혜 기자] IBK기업은행이 GS칼텍스에게 완패를 당했다.

김우재 감독이 이끄는 기업은행은 30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2019-2020 V-리그 여자부 GS칼텍스와의 원정경기에서 세트스코어 0-3() 완패를 당했다. 기업은행은 2연패로 시즌 전적 1승2패(승점 2)가 됐다. 홈 개막전에서 풀세트 끝에 승리한 이후 단 한 세트도 잡지 못했다.

경기 후 김우재 감독은 선수들을 향한 노여움을 감추지 않았다. 김 감독은 "캐치가 걱정했던대로 잘 안됐다. 개인적으로 기분이 언짢은 것은, 성의가 너무 없어보였던 모습이 나왔던 것 같다. 선수들에게 한마디 하고 싶다"고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이어 김 감독은 "분명 리시브의 영향도 있겟지만 어나이가 많이 흔들리는 모습이 보였다. 러츠의 공격 높이가 높아 패턴과 다른 위치에 우왕좌왕 했던 것 같다"고 평했다. 

3득점의 김희진의 모습도 아쉬움이 남았다. 김우재 감독은 "풀리기 시작하면 좋은 공격력을 보여줄 수 있는 선수인데, 기량을 떠나 본인도 잘 안들어가니까 답답해서 그런지 잘 안되는 모습이 나왔다"고 말했다.

eunhwe@xportsnews.com / 사진=KOVO

PC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