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씨네타운' 박정민 "염정아와 처음 만난 날, 뺨 맞는 장면 찍었다"

기사입력 2019.11.12 오전 11:29


[엑스포츠뉴스 이소진 인턴기자] 영화 '시동'에 대해 이야기했다.

12일 방송된 SBS 파워FM '박선영의 씨네타운'에 영화 '시동'의 주역 박정민, 정해인, 염정아가 출연해 이야기를 나눴다. 박정민은 스페셜DJ로 진행하는 마지막 날이었다.

영화 '시동'은 웹툰을 원작으로 했고, 배우들은 싱크로율이 가장 높은 배우로 택일 역을 맡은 박정민을 꼽았다. 배우들은 특히나 박정민이 맞을 때 싱크로율이 높다고 말했고, 박정민은 염정아와 첫 만남에 뺨맞는 씬을 찍었던 것을 이야기했다. 박정민은 "선배님이 또 마음이 여리셔서"라고 말했고, 염정아는 이에 "처음으로 만났는데, 너무 미안했다"고 전했다. 박정민은 이에 긍정하며 "첫 만남에 뺨을 맞고, 그래도 두 세 테이크만에 끝났었다"고 회상했다.

한 청취자가 정해인에게 "욕 같은 나쁜 말은 못할 것 같다"고 이야기했고, 정해인은 부끄러워하며 "영화 보시면"이라고 답했다. 이에 박정민 또한 "입만 열면"이라고 거들었다. 박정민은 "후시를 따는데, 숨쉬 듯이 나온 욕 때문에 곤란했다"고 이야기했다.

이어 "아들 역의 박정민 배우가 진짜 아들같아서 짠한 순간이 없었냐"는 질문에 염정아는 "카메라 앞에서는 그런 마음이 들었다. 카메라 밖에서는 아들치고는"이라며 말끝을 흐렸고, 박정민은 "아들치고 나이가 좀 있죠"라며 "촬영할 때 우당탕탕 찍는 씬이 있었다. 선배님이 바닥에 앉아있는데, 저희 엄마가 생각나더라. 그래서 감사했고, 감사하다고 따로 말씀을 드렸었다"고 전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SBS 보이는 라디오

PC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