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의소리를찾아서' 재주소년 "'갈치의 여행', 루시드 폴 '고등어' 경쟁 아냐" [엑's 현장]

기사입력 2019.11.12 오후 04:30


[엑스포츠뉴스 김현정 기자] ‘우리의 소리를 찾아서’가 30주년을 맞았다. 재주소년이 토속 민요와 현대음악을 접목한 '갈치의 여행'을 발매한 소감을 밝혔다.

한국민요대전으로 모아진 토속민요를 간단한 해설을 곁들여 들려주는 MBC 라디오 스팟 방송 '우리의 소리를 찾아서'가 올해로 30주년을 맞이했다. 

MBC는 1989년부터 토속 민요를 기록해 출판하고 방송하는 한국민요프로젝트를 시작했다.1989년부터 1996년까지 전국을 돌며 전국 900여 마을에서 이 땅의 삶과 애환이 고스란히 담긴 각 지역의 토속 민요 18,000여 곡을 채록했다. 2,255곡을 엄선해 한국민요대전이란 타이틀로 9권의 해설집과 103장의 CD로 집대성해 출간했다. 한국의 굿 기록’이나 ‘북한 민요 전집’, 중국 만주 일대의 민요도 자료 형태로도 보관했다. 이를 공공기관에 기증한 공로로 세종문화상 단체부문 대통령표창을 수상하고 제68회 서울특별시 문화상 수상자로 선정되는 등 영예를 안기도 했다.

1989년 10월부터 '한국민요대전' 프로그램을 방송해 청취자에게 우리의 소리를 전했다. 1991년 10월부터는 광고 형식의 짧은 프로그램인 '우리의 소리를 찾아서'를 개시해 28년 넘게 방송 중이다.

최상일 PD는 12일 서울 마포구 상암 MBC에서 진행된 MBC 라디오 ‘우리의소리를찾아서’ 30주년 기자간담회에서 "30주년까지 올 것으로 상상을 못 했다. 일이 내 마음대로 되는 게 아니라 민요가 숨어 있다가 나 같은 사람을 불러들인 느낌"이라며 소회를 밝혔다.

최상일 PD는 1991년부터 '우리의 소리를 찾아서' 를 만들기 위해 대한민국 곳곳의 사라져가는 소리를 기록하고 연구한 MBC PD이자 민요해설가다. 

최상일 PD는 "민요는 다른 음악과의 차별화가 있고 토속적인 느낌이 있다. 음식을 먹어도 토속 음식은 몸에 좋을 것 같고 잘 맞을 것 같고 맛도 있을 것 같지 않나. 독특한 매력이 있다. 마찬가지로 대중적인 노래였지만 산업화가 급속하게 진행되면서 사라진 것을 다시 접하는 골동품을 찾아낸 것 같았다. 고고학자가 중요한 문화재를 발굴한 것 같은 매력을 느꼈다.우리 소리를 그저 몇개만 하고 말수는 없었다. 끝까지 가보자 해서 방대한 소리를 다시 기록할 수 있었다"라고 말했다.


MFTBY의 타이거 JK와 재주소년(박경환)이 30주년을 기념해 토속 민요와 현대음악과 접목한 새로운 장르의 곡을 만들었다. 타이거 JK는 우리의 소리 '아리랑'을 접목해 '되돌아와'라는 곡을 작곡했다. 재주소년은 '북제주 갈치 잡는 소리'를 접목해 '갈치의 여행'이라는 노래를 썼다. 두 사람 오늘(12일) 음원 공개 후 서울 우리소리 박물관에 기증한다.

재주소년은 "루시드 폴의 '고등어'를 경쟁 상대로 둔 것은 아니었다"라고 농담했다.

그러면서 "우리에게 주어진 자료가 굉장히 방대했고 어떻게 활용하든 상관없다고 했다. 모든 게 내 손에 있고 어떻게든 활용해도 되는데 그런 자유로움이 어려움이었다. 제주도를 다녀왔다. 제주도의 특별한 공간이 북쪽 바다라고 생각한다. 북쪽 바다를 보려면 제주도를 가야 한다. '북제주 갈치 잡는 소리'를 고르고 곡을 썼다. 1989년에 채집된 소리인데 할아버지는 지금 어떨까 생각하기도 했고 레코딩이라는 것이 고귀한 기술이라고 느꼈다"라고 이야기했다.

재주소년은 "노래를 부르는 파트가 많지만 할아버지가 말하는 부분에서 갈치와 대화하는 느낌을 받았다. 나도 갈치와 대화를 이어가는 느낌으로 노래를 만들었다. 내가 어쿠스틱 기타를 쳤는데 줄을 옮기는 소리가 노 젓는 소리 같다는 얘기를 들었다. 음악이 그렇게 느끼게 해주는 것 같다. 아내이자 피아니스트인 이사라가 피아노 연주했고 조용원 베이시스트, 원성일 드러머, 박기훈 색소폰 연주자가 함께 했다"라고 설명했다. 


함께 자리한 타이거 JK는 재주소년의 '갈치의 여행'에 대해 "너무 멋진 곡이 나와 기분이 좋다. 오늘부터 광팬이 될 것 같다. 은은하게 감동을 주기 힘든데 처음부터 끝까지 감동이 왔다"라며 극찬했다.

최상일 PD는 "어르신들의 노래를 희한하게 잘 썼다. (민요에서) 앞뒤에 말하는 부분을 잘 썼다. '갈치'를 주제로 한 건 세계 최초가 아닐까 했다. 자유로운 발상의 산물이라고 본다. 하나의 소재를 두고 사람마다 다각도로 볼 수 있고 상상력을 발휘할 수 있어 좋은 시도라고 본다. 가사가 의미심장하다. 어르신들이 밤에 불을 켜놓고 잔다. 갈치가 안 잡히면 졸음이 와 노래를 부르는 거다. 갈치가 불을 밝히면 오는데 갈치 입장에서는 잡히면 생을 마감하는 것 아닌가. 인생살이와 생명의 순환이 맞물린다는 철학도 담겼다. 타이거 JK의 노래는, '아리아리 쓰리쓰리' 부분이 옛날 분들이 발음하기 좋고 노래 부르기도 좋아 후렴구에 있는건데 그대로 살아 들어갔다. 보리타작 노래 '옹헤야' 등 민요가 적절히 사용됐다. 히트곡이 됐으면 한다"라며 만족했다.

오늘(12일) 정오에 음원이 공개된다.

khj3330@xportsnews.com / 사진= MBC

PC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