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함께 차차차' 하성운, 최정상 팀과 격돌…맹활약 예고

기사입력 2019.11.12 오후 05:36


[엑스포츠뉴스 김민성 인턴기자] ‘Goal미남 축구단’이 국내 풋살 프로리그 최강팀과 첫 시합을 치른다. 

12일 방송되는 SBS플러스 ‘다함께 차차차’에서는 풋살 예능의 새 역사를 꿈꾸며 결성된 ‘Goal미남 축구단’의 본격적인 활약이 공개된다. 지난주 첫 공개 된 ‘Goal미남 축구단’은 연예계 메시 이수근과 전 국가대표 스트라이커 이천수를 필두로 탄탄한 멤버 라인업을 공개해 큰 화제를 모았다.

이날 방송에서는 ‘Goal미남 축구단’의 첫 공식 대결이 그려진다. 이천수 감독은 시작부터 국내 프로 풋살 최정상에 있는 ‘스타FS서울’ 팀과 ‘Goal미남 축구단’의 승부를 예고한다.

등장부터 심상치 않은 포스를 뽐내며 멤버들을 당황케 한 ‘스타FS서울’ 팀은 예상 스코어를 묻는 질문에 “(스타FS서울 팀이) 전반 15점, 후반 15점을 득점할 것이다”라고 대답해 이천수 감독을 당황케 한다. 하지만 이천수 감독 역시 쉽게 지지 않겠다는 듯 “우리 팀에도 깜짝 놀랄 복병이 있다”라며 맞대응해 현장 분위기가 후끈 달아올랐다는 후문이다.

본격적인 경기가 시작되자 ‘스타FS서울’ 팀은 압도적인 공격력과 완벽한 조직력으로 ‘Goal미남 축구단’의 골망을 쉴 새 없이 흔들며 멤버들의 멘탈까지 흔든다. 궁지에 몰린 ‘Goal미남 축구단’ 팀의 분위기를 살린 것은 에이스들의 활약이었다.

지난 입단 테스트 1위를 차지한 김관수를 필두로 유승우, 이수근, 하성운 등이 뛰어난 움직임을 보이며 상대를 위협한다. 이어 풋살 NO.1 팀의 감독마저 벤치에서 벌떡 일으킬 만큼 놀라운 상황이 펼쳐진다. 과연 ‘Goal미남 축구단’과 ‘스타FS서울’의 경기에 어떤 결과가 나왔을지 궁금증이 모이고 있다.

‘다함께 차차차’는 매주 화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SBS Plus

PC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