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미어12] 김경문 감독 "조상우 이영하 등 오늘도 모두 준비"

기사입력 2019.11.12 오후 06:11


[엑스포츠뉴스 지바(일본), 조은혜 기자] 김경문 감독이 대만전 선수 운용에 대해 밝혔다.

김경문 감독이 이끄는 한국 야구 대표팀은 12일 일본 지바 ZOZO마린스타디움에서 2019 WBSC 프리미어12 슈퍼라운드 대만과의 경기를 치른다. 이날 선발투수로 한국에서 김광현이 등판하고, 대만에서는 장이가 나선다.

전날 한국은 미국의 강타선을 묶고 5-1 승리를 거뒀다. 양현종이 홈런 포함 10안타를 허용했지만 홈런 한 방으로 잃은 1점이 이날 한국의 실점의 전부였다. 대만전을 앞두고 만난 김경문 감독은 "(양)현종이가 미국에 어려운 타자들이 많은데 잘 막았다. 국제대회에서 6회까지 마운드에 서잇다는 자체가 크다"고 양현종에게 박수를 보냈다.

그러면서 김 감독은 "(이)영하 칭찬을 잊었는데, 큰 수훈"이라고 덧붙였다. 이영하는 6회 2사 2·3루 위기에 올라와 대타 페이튼을 삼진으로 잡아내고 위기를 진화, 다음 이닝에도 올라와 총 1⅓이닝 무실점을 기록했다.

양현종, 이영하 뒤에는 이용찬과 조상우가 마운드를 넘겨받았다. 조상우는 1안타 1볼넷을 허용했으나 1이닝을 무실점으로 막았다. 김 감독은 "조상우는 오늘도 기회가 되면 나갈 것이다. 이영하, 차우찬, 이용찬, 원종현도 오늘 다 준비하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김경문 감독은 선발 김광현에 대한 기대를 전하며 "(김)광현이가 어제 더그아웃에서 화이팅을 많이 해주더라. 너무 잘 던지려는 마음을 안 가지고 자기 피칭을 하면 문제 없을 것이라 믿고 있다"고 말했다.

eunhwe@xportsnews.com / 사진=도쿄(일본), 박지영 기자

PC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