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아한 모녀' 차예련, 김흥수에 "사람 잘못 보셨다"…이어질 복수 기대 [종합]

기사입력 2019.11.12 오후 08:40



[엑스포츠뉴스 하선영 인턴기자] 차예련과 김흥수가 3년 후 다시 마주치게 됐다.

12일 방송된 KBS 2TV 일일드라마 '우아한 모녀'에서는 본격적으로 복수를 시작하는 차미연(최명길 분)와 한유진(차예련)의 모습이 그려진 한편, 한유진과 구해준(김흥수)의 재회 또한 보여졌다.

이날 방송에서는 복수의 시작에 앞서 남편이 화장된 곳에 한유진을 데려간 차미연은 "너 두고 안 좋은 생각 많이 했어"라고 운을 뗐다. 한유진은 "엄마 힘들었던 거 이해해요"라며 정미애를 다독였다.

이어 차미연은 "명호씨, 우리 왔어. 너무 오래 기다리게 해서 미안해. 나도 이렇게 오래 걸릴 줄 몰랐어. 오래 걸린 만큼 당신하고 우리 애기 억울한 거 강물에 다 씻어내게 해줄게. 유진이랑 나 지켜봐줘"라고 말했고, 한유진은 "아빠, 유진이에요. 이제 엄마랑 제 걱정은 마세요. 앞으론 제가 엄마 지켜드릴거니까"라고 말해 복수의 결의를 다졌다.

이 가운데 한유진은 데니 정(이해우)과 함께 익선동 나들이에 나섰다. 이내 한 가게 앞에 멈춰 선 한유진은 구해준과의 3년 전 추억을 떠올렸다.



서울 구경을 다녀온 데니 정이 차미연에게 "구해준이 3년 전에 만나던 여자가 있었다고 한다. 사귄 건 아니고 그냥 잠깐 만난건데, 그 여자가 종적을 감춰서 방황하다 홍세라를 만나고 약혼을 하게 된거다"라고 말하자 그 여자가 자신임을 알아챈 한유진은 "그 여자가 중요하냐"며 예민하게 반응했다. 데니 정은 "구해준을 흔들 수 있는 카드는 많을 수록 좋은 거 아니냐"며 자신의 의중을 표했고, 한유진은 "하지말라니까"라고 소리치며 "괜히 시간 낭비 하지 말자"고 민감해하는 모습을 보였다.

방송 말미에는 차를 타고 가다 한유진을 길가에서 본 구해준이 그녀가 머물고 있는 호텔로 찾아가는 모습이 전해졌다. 결국 마주친 두 사람, 구해준이 "제인"이라고 불렀지만 한유진은 "누구세요?"라고 되물으며 구해준을 모른 척 했다. "저 구해준이에요. 3년 전 기차에서 만났던"이라고 말하자 "사람 잘 못 보셨어요. 놔요. 왜 이래요?"라고 쌀쌀맞게 말하며 앞으로 전개될 두 사람의 관계에 기대가 모이게 했다.

'우아한 모녀'는 매주 월요일부터 금요일 오후 7시 50분 방송된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KBS 2TV 방송화면


PC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