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미어12] '원종현 스리런 허용' 대만에 6점 차로 끌려가는 한국

기사입력 2019.11.12 오후 09:45


[엑스포츠뉴스 지바(일본), 조은혜 기자] 한국 타선이 침묵한 반면 대만에서는 홈런이 터졌다. 점수는 6점 차까지 벌어졌다.

김경문 감독이 이끄는 한국 야구 대표팀은 12일 일본 지바 ZOZO마린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WBSC 프리미어12 슈퍼라운드 대만과의 경기에서 6회까지 0-3으로 끌려갔다. 선발 김광현이 난조를 보이며 3⅓이닝 3실점을 하고 마운드를 내려갔다.

이어 하재훈이 1.2이닝을 막은 뒤 고우석이 1이닝을 깔끔하게 막았고, 7회 선두 후진룽에게 볼넷을 주고 마운드를 원종현에게 넘겼다. 원종현은 린저쉬엔의 희생번트 후 왕보롱에게 볼넷을 허용했고 진홍위를 삼진 처리했으나 천쥔시우에게 좌월 홈런을 허용하며 단숨에 3점을 잃었다.

7회 3점을 잃은 한국은 현재 0-6, 6점 차로 뒤져있다.

eunhwe@xportsnews.com / 사진=지바(일본), 박지영 기자

PC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