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나정 아나운서, 맥심 표지 장식..."싸우지 말고 이해했으면"

기사입력 2019.11.26 오전 10:44


[엑스포츠뉴스 이소진 인턴기자] 김나정이 12월호 '맥심' 표지모델이 됐다.

남성 잡지 맥심(MAXIM)이 주최하는 2019 미스맥심 콘테스트 우승자 '아나운서 김나정'이 맥심 12월호 표지까지 장식하며 대한민국 대표 섹시 스타 반열에 올랐다. '미스맥심 콘테스트'는 매년 독자 투표로 신인 맥심 모델을 발굴하는 대회로 남성 화장품 브랜드 '몰트(MOLT)'가 후원한 올해 대회에서 김나정은 약 140명의 경쟁자를 제치고 최종 결승전에서 압도적인 표 차이로 최종 우승을 차지하며, 맥심 표지 모델 자리를 꿰찼다.

아나운서 김나정이 우승자로 표지를 장식하기까지의 과정이 순탄치만은 않았다. 영화 '82년생 김지영'에 대한 감상평이 뜨거운 논란을 낳으며 페미니스트의 집중 공격 대상이 되었기 때문. 논란은 김나정이 미스맥심 콘테스트에 출전 중이라는 사실이 알려지며 격화되었고, 김나정이 자신의 SNS에 도를 넘은 성적 비하 악플들을 공개하며 이에 고소로 대응하여 또 다시 이슈를 낳았다.



김나정은 12월호 표지 화보 촬영 현장에서 일련의 논란과 악플에 관하여 "영화 감상평을 이용하겠다는 의도는 없었다. 다소 잘못된 표현으로 인해 오해하고 비난하시는 분들이 많았던 것 같다"라고 밝혔다. 그녀는 "성별을 나눠 화내며 싸우지 말고, 조금만 서로 더 이해하고, 배려하고 사랑했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섹시함이 주목 받는 맥심 모델 도전 과정에서 아나운서로서 받은 우려와 고민에 관하여 김나정은 "가장 빛나고 아름다운 자신을 나타낼 때가 있다. 한 살, 두 살 나이를 먹으면서 여자로서 맥심에서 매력을 뽐내보고 싶다는 목표가 생겼다"며 당찬 어조로 솔직한 소회를 밝혔다. 

허심탄회하게 속마음을 털어놓은 우승자 김나정의 인터뷰 전문은 맥심 12월호에, 영상 화보와 인터뷰는 유튜브 예능 '미맥콘 2019' 제14회 분량에 담길 예정. '미맥콘2019'는 미스맥심 콘테스트의 전 과정과 비하인드 스토리를 담은 리얼 서바이벌 예능으로 총 15부작으로 맥심코리아 유튜브 채널에 방영되고 있다.

미스맥심 콘테스트는 2018년에도 카페 사장님 이아윤이 우승하는 과정에 있어 빅뱅의 전 멤버 승리의 응원과 투표를 독려했다는 사실이 뜨거운 논란을 낳으며 우승자가 악플에 시달린 바 있다.

통권 199호를 맞은 맥심은 매달 한 가지 주제를 집중 탐구한다. 우승자 김나정의 크리스마스 화보를 필두로 문을 연 맥심의 12월호는 '크리스마스: 솔로 탈출'을 주제로 연말 시즌의 남녀관계에 대해 다양한 관점의 이야기와 연애 팁을 담았다. 표지 모델 김나정은 산타와 루돌프를 오가며, 섹시한 매력과 더불어 잡지 전반에서 솔로 탈출 연애 팁을 전달하는 화보의 주인공으로 등장한다. 그 밖에도 맥심 12월호에는 록그룹 노브레인, 화끈한 입담의 19금 유튜버 그룹 스푸닝, '쇼미더머니'가 낳은 화제의 래퍼 지호지방시가 출연한다.

맥심 12월호는 25일부터 전국 온, 오프라인 서점에 출간된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맥심

PC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