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스토랑' 정일우 "뇌동맥류 판정, 죽음에 대한 불안감 있었다" [전일야화]

기사입력 2019.11.30 오전 06:45


[엑스포츠뉴스 김민성 인턴기자] '편스토랑' 정일우가 뇌동맥류를 판정 받았던 시기를 떠올렸다.

29일 방송된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에는 친구들과 캠핑을 떠난 정일우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정일우는 '우리 밀'을 주제로 신 메뉴 개발을 위해 친구들과 캠핑을 떠났다. 그는 고추장찌개 칼국수, 초콜릿 바나나 등 다양한 메뉴를 선보여 친구들의 호평을 얻었다.

그는 폭풍 먹방을 끝낸 뒤, 친구들과 모닥불을 피워놓고 대화를 나누는 시간을 가졌다. 정일우는 27살 때 뇌동맥류를 판정 받았던 당시를 회상하며 "시한폭탄 같은 병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내가 언제 죽을지 모른다는 불안감이 있었다. 정말 우울증이 몰려와서 집 밖에 한 달 넘게 못 나갔다. 그러다가 사람이 언제 죽을지 모르는지 해보고 싶은 것을 하며 현재를 즐기나는 생각에 산티아고를 가게 됐다"고 밝혔다.

또 그는 "그때는 배우가 아닌 20대 중반의 젊은이로 갔다"며 인생 중 가장 행복한 시간을 보냈다고 고백했다. 이를 들은 다른 출연진들은 "몰랐는데 이런 아픔이 있었구나"라며 안타까움을 표했다.

정일우는 현재 상태를 묻는 질문에 "수술하기에는 아직 나이가 어려서 3개월에 한 번씩 진료를 받아야 한다"고 답했다. 이경규는 "정일우 씨는 저와 같은 라인의 병이다"라며 심혈관질환을 앓고 있음을 밝혔다. 이어 이경규가 억지 눈물을 짜내자 모두 웃음을 터트렸고 이경규는 민망함에 되려 호통을 쳐 다시 한번 폭소를 안겼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KBS 2TV 방송화면

PC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