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두전' 김소현 "동주 통해 이미지 탈피…새로운 나 찾은 느낌" (인터뷰)

기사입력 2019.12.02 오후 12:10



[엑스포츠뉴스 김예은 기자] 김소현이 '녹두전'을 통해 전과는 다른 모습을 보여줬다. 이는 김소현에게 도전이기도 했다.

배우 김소현은 2일 오전 서울 강남구 청담동 모처에서 KBS 2TV 월화드라마 '조선로코-녹두전'(이하 '녹두전') 종영 인터뷰를 진행했다. 극 중 까칠한 예비 기생 동동주를 연기한 김소현은 '사극 여신'답게 극에 잘 녹아들며 호평을 끌어냈다.

이날 김소현은 "6개월 동안 스태프, 배우들이랑 가족처럼 촬영을 했다. 끝나고도 계속 뭔가 여운이 남아있을 것 같다"며 "너무 행복한 시간으로 기억에 남을 것 같다. 오래오래 보고 싶은 사람들을 만난 것 같아서 감사하고 행복했다"고 작품을 끝마친 소감을 전했다.

'녹두전' 속 김소현은 기존의 이미지와 다른 모습이었다. 착하고 차분하면서도 바른 이미지의 캐릭터를 주로 연기해왔던 바. 반면 동동주는 캐릭터 설명처럼 까칠하면서도 털털한 인물이었다.

김소현은 "기존엔 조용하고 차분하고 정석 같은 느낌이었다면 이번엔 탈피하는 게 많았다. 대사도 되게 툭툭 거리고, 까칠하게 거리는 게 많았다. 편하게 대사를 친다든지 행동도 막 할 수 있었다"며 "연기할 때 편하기도 했고, 새로운 저를 찾은 것 같아 좋았다"고 말했다.

이는 김소현에게 도전이기도 했다. "실제 제 성격은 동주랑 가깝다. 그래서 연기적으로 편했던 것 같다"는 그는 "제 성격과는 비슷했지만 기존에 하던 것들이 아니지 않나. 연기로 표현해본 건 처음이라 제 에너지가 표현이 될까 걱정이 되게 많았다. 좀 내려놓고 표현을 해보려고 노력을 많이 했다"고 털어놨다. "코미디가 저에겐 어려운 장르였는데, 그런 부분도 굉장히 도전이었다"는 말을 더하기도 했다.

김소현과 동동주의 닮은 점은 무엇일까. 김소현은 이 질문에 "좀 틱틱거리는 것. 행동하는 것들이 비슷했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나중엔 헷갈리더라. 동주가 이런 건지, 내가 이런 건지. 그 정도로 동주랑 한 몸이 돼 촬영을 했다. 지금도 헷갈린다"고 말했다.

지금까지 연기를 하며 어떻게 참았냐는 질문엔 "저도 어떻게 참았는지 모르겠다. 이번에 정말 마음껏 장난치고 웃고. 너무 편하게 촬영을 해 행복했던 것 같다"고 답하며 웃어 보이기도 했다.

dpdms1291@xportsnews.com / 사진 = 이앤티스토리


PC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