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엘리니 "호날두, 작년 발롱도르 빼앗겼다... 모드리치 자격 없어"

기사입력 2019.12.03 오후 03:17



[엑스포츠뉴스 임부근 인턴기자]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유벤투스)의 팀 동료 지오르지오 키엘리니가 다소 억지스러운 주장으로 호날두를 옹호했다.

이탈리아 축구 전문매체 풋볼 이탈리아는 3일(이하 한국시각) 호날두가 작년 발롱도르를 루카 모드리치(레알 마드리드)에게 뺏겼다고 주장한 인터뷰를 게재했다.

키엘리니는 스카이 스포츠 이탈리아와 인터뷰에서 "호날두는 작년에 발롱도르를 강탈 당했다. 레알 마드리드가 호날두의 수상을 막았다. 정말 이상한 결정이었다"라고 말했다. 이어 "나는 모드리치를 존경하지만, 작년엔 받을 자격이 없었다. 레알 마드리드가 호날두의 수상을 원치 않았다"라고 주장했다.

키엘리니는 "모드리치의 활약으로 레알 마드리드가 챔피언스 리그 우승을 했지만, 그런 논리면 이번엔 반 다이크가 받았어야 했다"라고 말하면서 "작년에는 월드컵에서 우승한 앙투앙 그리즈만, 폴 포그바, 킬리앙 음바페도 있었다. 모드리치는 말이 되지 않는다"라고 말했다.

한편 호날두는 3일 새벽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2019 발롱도르 시상식에 참여하지 않았다. 비슷한 시간 이탈리아 밀라노에서 개최된 그란 갈라 델 칼치오 2019에 참여했다. 이탈리아 세리에 최고의 선수, 감독을 꼽는 이 자리가 수상 가능성이 더 높을 것이라고 생각했다.

호날두는 이 시상식에서 리그 MVP와 베스트11을 수상하며 2관왕을 달성했다. 그 시각 메시는 세계 최고의 선수에게 수여되는 발롱도르를 거머쥐며 호날두를 제치고 역대 최다 수상자(6회)가 됐다.

sports@xportsnews.com/ 사진= 연합뉴스/ AP


PC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