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다사' 호란 "다시 연애 시작, 누군가를 만나도 괜찮을까" 속내 고백 [엑's PICK]

기사입력 2019.12.12 오전 11:09


[엑스포츠뉴스 김유진 기자] '우다사' 호란이 조심스럽게 열애를 고백했다.

11일 방송된 MBN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이하 '우다사')에서는 호란의 일상이 공개됐다.

MC 신동엽도 호란의 일상 공개 전 "'우다사'에 계속 좋은 일이 생긴다. 호란의 일상이 베일에 싸여있는데, 최초로 공개한다"고 전했다.

호란은 두 마리의 고양이를 돌보는 한편 뮤지션 고의석·김유리 부부를 집으로 초대했다.

간단한 연습을 마친 세 사람은 호란이 준비한 요리를 즐겼고, 고의석은 호란에게 "연애 안 하나?"라고 질문했다.

이에 호란은 "이 동네에 사는 아이들이 내 사생활을 모두 알고 있다. 내가 연애를 다시 하는 것이 아이들에게 괜찮을까라는 걱정이 있다"고 망설이며 어렵게 답을 이었다.

이어 "나이 들고 나니 소개팅이 부담스러워졌다"면서 "아이들은 화목하고 결점 없는 화목한 가정만 봤으면 한다. 그리고 연애도 안 하다보면 연애 세포가 죽는다고 하지 않나. 좀 그런 것 같다"고 말을 이었다.

또 "지금은 글쎄…"라고 말끝을 흐리며 확실하게 답하지 않았고, 호란은 궁금해 하는 패널들에게 "저 정도면 얘기한 것 같은데?"라면서 "조심스럽게 만남을 시작했다. 좋은 마음으로 보고 있다"고 전했다.

이후 다음 주 방송에서 호란이 패널들에게 새로운 만남을 시작한 이를 공개하는 모습이 예고되며 기대를 높였다.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는 매주 수요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slowlife@xportsnews.com / 사진 = MBN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