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뒷담화 이간질, 드레스 뺏기" 고은아X미르 남매, 연예계 기싸움 폭로 [종합]

기사입력 2020.01.09 오전 11:10


[엑스포츠뉴스 황수연 기자] 고은아와 미르 남매가 연예계 기싸움에 관한 일화를 털어놨다. 

8일 그룹 엠블랙 출신 미르의 유튜브 채널 '미르방'(MIRBANG)에는 '이 정도일 줄 몰랐죠? 배우들의 기싸움'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이날 고은아는 "제가 겪었던 일들을 솔직하게 말하겠다. 예전에 모 작품에서 큰 역할을 맡았다. 신인이지만 모두와 친하게 잘 지냈고 스태프들에게도 잘해줬다. 그런데 어느 날부터 다들 저랑 밥을 안 먹고 스태프 막내까지 저를 피하기 시작했다"고 밝혔다. 

이어 "지금이면 뺨을 때렸을 텐데 그때는 소심해서 상처를 받았다. 한 스태프에게 이유를 물어보니 '고은아가 평소 배우와 스태프들의 뒷담화를 하고 다닌다'는 소문이 났다고 하더라. 알고 보니 한 여배우가 이간질 한 것이었다"고 말했다. 

고은아는 "지능적인 건 처음에 배우들에게만 소문을 냈다. 스태프들은 배우들이 저를 냉대하니까 이유를 물어본 거다. 소문을 듣고 남자 배우들이 모인 곳에 찾아가 물었고, 사과를 받았다. 그런데 그 여배우에게는 아직도 사과를 받지 못했다"고 털어놨다. 

여배우들의 시상식 드레스 전쟁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고은아는 "과거 선배 여배우가 제가 픽스한 드레스를 뺏었다. 모 영화제에 선배와 함께 가기로 해서 피팅을 갔는데 제 드레스를 보더니 갑자기 가저가더라. 이미 제 몸에 맞게 수선이 돼 있던 상태였다"고 폭로했다. 

이어 "그렇지만 저보다 선배님이라 아무도 뭐라고 하지 못했다. 저는 제 몸에 맞지 않는 드레스를 입었고, 선배 여배우는 베스트 드레서가 돼 잡지에도 실렸다. 그때 진짜 속상했다. 아마 다른 여배우들도 이런 일이 비일비재할 거다. 그런데 그들은 기억하지 못한다"고 말했다. 

이에 미르는 "텃세 문화는 바꾸기 힘들다. 연예인뿐만 아니라 직장에서도 마찬가지다. 내가 그 위치가 되었을 때 안 하는 방법뿐"이라며 "그러나 소문은 난다. 텃세를 부리면 결국 자신의 이미지만 하락시킨다. 본인이 계속 작아진다는 걸 알았으면 한다"고 일침을 가했다.

hsy1452@xportsnews.com / 사진 = 유튜브채널 '미르방'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