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건모, 다음주 경찰 소환 예정…강용석 "아내, 장지연 몰라" 해명 [종합]

기사입력 2020.01.10 오후 02:50


[엑스포츠뉴스 박소연 기자] 경찰이 성폭행 및 폭행 의혹을 받고 있는 가수 김건모에 대한 조사를 시작한 가운데, 강용석 변호사가 자신의 아내가 김건모와 장지연의 만남을 주선했다는 소문에 대해 부인했다.

강용석 변호사는 지난 9일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이하 가세연)'을 통해 "저희 집사람은 김건모를 모른다. 김건모와 결혼한 분도 원래 모른다. 모르는 사람과 모르는 사람을 어떻게 소개할 수 있냐"고 말했다.

이어 "이현우 부인이 원래 안다"면서 "김건모를 아는 분이 있는데 이 두 사람이 얘기가 돼서 소개한 것이다"라고 주장했다. 또 "제 아내는 그저 김건모 아는 분과 장지연 아는 분을 각각 아는 것 뿐"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유튜브 채널 '이진호의 기자싱카'에서는 강용석 아내와 이현우 아내 등이 김건모와 장지연의 만남을 주선했다고 밝혔다. 특히 두 사람의 만남을 주선한 사례로 고가의 명품백이 오간 사실을 폭로했으며 장지연은 이를 부인했다는 문자 메시지를 공개한 바 있다.

한편 가세연 측은 지난달 '김건모 성폭행 의혹'이라는 제목의 방송을 통해 김건모가 과거 유흥업소 A씨를 성폭행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이후 강용석 변호사와 김세의 전 MBC 기자는 피해자 A씨를 대리해 서울중앙지검에 고소장을 제출했고, 지난달 서울 강남경찰서에 출석해 조사를 받았다.

이에 김건모 측은 A씨를 명예훼손 및 무고로 맞고소를 한 상태다. 경찰은 다음주 중 김건모를 피고소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할 계획이다. 또 김건모는 자신에게 폭행을 당했다는 여성 B씨에게도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장을 접수하며 법적 대응에 나섰다.

이 가운데 지난 8일 경찰은 김건모의 차량을 압수수색해 GPS 기록을 확보했고, 이를 통해 김건모의 과거 동선 등을 파악할 예정이다.

yeoony@xportsnews.com / 사진=엑스포츠뉴스 DB, 건음기획