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 1차 지명 신지후, 햄스트링 통증으로 귀국

기사입력 2020.02.15 오후 12:32


[엑스포츠뉴스 김현세 기자] 한화 이글스 신인 투수 신지후가 스프링캠프 중 조기 귀국하게 됐다.

한화는 15일 "신지후가 미국 애리조나 스프링캠프에서 훈련 중 왼쪽 햄스트링 통증이 생겨 14일 귀국하게 됐다"고 밝혔다. 

한화 코치진은 "애리조나 스프링캠프는 실전 위주이니 서산에서 체계적으로 체력 훈련을 하는 게 낫다"고 판단했다.

따라서 신지후는 귀국 후 서산으로 가 재활 파트에 합류하게 될 예정이다.

kkachi@xportsnews.com / 사진=엑스포츠뉴스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