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청' 구본승♥안혜경, 모두가 응원하는 계약 커플 (faet. 강경헌) [종합]

기사입력 2020.03.04 오전 12:20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배우 구본승과 안혜경이 남다른 '케미'를 발산했다. 또 김정균이 정민경과 결혼을 앞둔 소감을 언급했다.

3일 방송된 SBS '불타는 청춘'에서는 구본승과 안혜경이 벌칙으로 계약 연애를 하게 된 장면이 전파를 탔다.

이날 멤버들은 두 사람씩 짝을 지어 커플 좀비 게임에 참가했고, 술래 김광규에게 잡힌 커플은 3개월 동안 계약 연애를 하기로 했다.

김정균은 게임이 시작되기 전 "공식적으로 3개월이고 내일 하루 정도는 내내 아껴주고 위해줘야 한다"라며 벌칙을 강조했다. 

구본승과 안혜경이 가장 먼저 붙잡혔고, 이어 최민용과 강문영이 벌칙에 당첨됐다. 이후 구본승과 안혜경은 전화번호를 교환했고, 안혜경은 "내 사랑이라고 적어놓겠다"라며 기뻐했다.




다음 날 안혜경은 반찬을 얻기 위해 본가로 향했고, 이때 구본승은 잠을 자느라 함께 하지 못했다.

구본승은 뒤늦게 잠에 서 깼고, 김부용은 "혜경이가 본승이 형 일어나면 같이 간다고 기다리다가 갔다"라며 귀띔했다. 이에 구본승은 "우리 자기 혼자 갔냐. 어떻게 하냐"라며 능청을 떨었다.

또 김정균은 홀로 아침 산책을 하며 눈길을 걸었고, "행복하다. 보는 사람들마다 나보고 미쳤다더라. 얼굴이 왜 이렇게 좋아졌냐고 한다. 심적으로 편해서 그런가 보다. 그게 (얼굴에) 나타날 줄 몰랐다"라며 결혼을 앞둔 심경을 고백했다.

특히 김정균은 "그전에는 뽀드득 소리가 시끄럽기만 하고 소름 끼치는 게 있지 않냐. 이 뽀드득이 달리는 뽀드득이다"라며 자랑했다.




뿐만 아니라 강경헌과 구본승은 강냉이를 먹다 상황극을 펼쳤고, 강경헌은 "혜경이랑 사귀니까 좋냐"라며 삼각관계를 설정했다.

구본성은 "좋다"라며 말했고, 강경헌은 따귀를 때리는 척했다. 구본승은 입안에서 강냉이를 뱉어내며 열연했고, 강경헌은 "혜경아 너 가져라"라며 웃음을 자아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SBS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