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찬성 통역했다가 봉변?"…박재범, 오르테가에 뺨 맞았다→팬들 분노 [종합]

기사입력 2020.03.09 오전 07:00


[엑스포츠뉴스 전아람 기자] 가수 박재범이 UFC 선수 브라이언 오르테가에게 뺨을 맞을 맞았다는 의혹이 제기되면서 팬들의 분노가 커지고 있다.

지난 8일(한국시간) 미국 매체 ESPN 아리엘 헬와니 기자는 자신의 트위터에 "한국 가수 박재범이 브라이언 오르테가에게 맞았다. 이는 박재범이 말한 것"이라며 "브라이언 오르테가는 박재범의 통역을 문제 삼았다"고 글을 게재했다.

이어 "브라이언 오르테가는 정찬성이 화장실을 간 것을 보고 박재범에게 다가가 '네가 제이팍(박재범)이냐'고 물었고, '그렇다'고 답하자 손바닥으로 박재범의 뺨을 때렸다"고 설명했다.

UFC 선수 안젤나 힐 역시 "내 앞에서 바로 일어났다. 내가 다시 고등학교에 다니는 것처럼 느껴졌다"고 밝혔다.

앞서 UFC 선수 정찬성은 UFC 248 게스트 파이터로 초청받아 소속사 AOMG 사장인 박재범과 함께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의 T-모바일 경기장을 찾았다. 오르테가는 최근 정찬성이 인터뷰한 내용에 분노를 느끼고 박재범에게 화풀이를 한 것으로 보인다. 박재범은 당시 정찬성의 인터뷰를 통역한 바 있다.


정찬성은 지난해 12월 열린 'UFC 파이트 나이트 부산 대회(UFC FIGHT NIGHT 165 BUSAN)'에서 맞대결 예정이었으나 부상으로 매치가 불발됐던 오르테가에 대해 "그와도 싸울 의향이 있지만, 나에게서 이미 한 번 도망갔기 때문에 굳이 잡고 싶지는 않다. 가능하면 할러웨이와 대결하고 싶다"고 전했다.

이에 오르테가는 해당 인터뷰가 공개된 ESPN MMA 인스타그램 댓글을 통해 "이전에 한국에서 널(정찬성) 만났을때 넌 나를 도발해서 미안하다 사과했었고, 그래도 난 네가 남자답게 도전했으니 괜찮다고 했었다. 하지만 지금의 넌 정말 애송이 같구나. 부상과 도망가는 것은 완전히 다른 얘기지"라며 격한 반응을 보였다.

또한 통역을 맡은 박재범을 향해서도 "박재범, 너도 나에게 얻어맞게 된다면 그때 가서 놀라지 않았으면 해"라고 말했고, 박재범은 "통역사까지 공격하진 말아야지. 정찬성은 챔피언에 도전할만한 자격과 그걸 증명할 수 있는 경기들을 치러왔다. 한국에 와서 기자회견까지 참석해준 건 존경하지만, 나는 언제나 정찬성의 편"이라고 응수하며 설전을 벌인 바 있다.

박재범이 오르테가에게 폭행을 당했는지 여부에 대해 소속사 AOMG 측 관계자는 엑스포츠뉴스에 "현재 확인 중이다. (당사자들이) 미국에 있어 연락이 어렵다"고 입장을 전했다.

소속사 측이 '확인 중'이라고 입장을 밝힌 가운데, 오르테가가 박재범의 뺨을 때렸다는 소식이 국내 팬들 사이에서 급속도로 퍼지면서 팬들의 비난이 쏟아지고 있다.

kindbelle@xportsnews.com / 사진=엑스포츠뉴스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