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아있다' 유아인, 준우 SNS 오픈 "생존자 있다면 DM 주세요"

기사입력 2020.05.22 오전 07:47


[엑스포츠뉴스 이송희 기자] 유아인과 박신혜의 신선한 조합으로 기대를 모으는 영화 '#살아있다'(감독 조일형)의 극중 캐릭터인 ‘준우’의 인스타그램 계정이 오픈되자 뜨거운 반응을 모으고 있다.

영화 '#살아있다'는 원인불명 증세의 사람들이 공격을 시작하며 통제 불능에 빠진 가운데, 데이터, 와이파이, 문자, 전화 모든 것이 끊긴 채 홀로 아파트에 고립된 이들의 이야기를 그린 생존 스릴러다. 

'#살아있다'의 유일한 생존자 준우의 인스타그램 계정(@alive_junwoo)이 오픈되자마자 예비 관객들로부터 폭발적인 호응을 불러모으고 있다. “게임만 하다가 첨으로 인스타 입성ㅋㅋㅋㅋ 이렇게 하는 거 맞음?”이라는 게시글과 함께 일상 사진이 게재된 준우의 인스타그램은 주변에 있을 법한 친근하고 현실적인 모습으로 시선을 사로잡는다.


극중 캐릭터인 준우가 운영하는 콘셉트의 이번 인스타그램 계정은 준우의 평범한 일상부터 통제 불능에 빠진 세상 속에서 살아남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생존 과정까지 다채로운 모습을 확인할 수 있는 것은 물론 영화를 기다리는 관객들이 직접 캐릭터와 소통할 수 있어 색다른 재미를 선사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에 관객들은 영화에 대한 뜨거운 관심을 드러내고 있다. 

이처럼 준우의 인스타그램 계정을 공개하며 영화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는 '#살아있다'는 신선한 즐거움과 볼거리로 올 여름 관객들을 완벽하게 사로잡을 것이다. 

한편 영화 '#살아있다'는 오는 6월 말 개봉 예정이다. 

winter@xportsnews.com / 사진 = 롯데 엔터테인먼트, 인스타그램